Huffpost Korea kr

임창정의 1, 2집이 중고나라에서 35만원에 팔린다는 걸 증명하는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튜브의 'MOMO X'는 중고나라에 올라온 데뷔한 지 오래된 가수들의 앨범을 해당 가수들이 직접 가서 사는 장면을 영상으로 찍는다.

하하, DJ DOC 등이 출연해서 자신들의 앨범을 천 원에 산 적이 있다.

이번에는 임창정이 출연했는데, 경우가 조금 다르다.

이번에 한 팬이 임창정의 1, 2집을 팔겠다고 내놓은 가격은 23만 원이다. 농담이 아니라 진짜 23만 원이다. 절판되어 중고나라에서 20만 원 이상에 거래되고 있다고 한다. 임창정의 인기가 높아져 최근에는 두 장에 40만 원 가까이에 팔리기도 한다고.

japanese encephalitis

그야말로 부르는 게 값이다. 1~12집을 일괄 판매하는 한 사용자는 77만 원을 부르기도 했다. 농담인가 싶어 완료된 거래를 찾아봤더니.

japanese encephalitis

지난 7월에는 실제로 1,2 집이 35만 원에 거래가 완료됐다. 그땐 정말 이런 일이 있을 줄은 몰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