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끼 치타와 강아지가 친구가 되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다 자란 치타와 개가 친구가 되기는 어려울지도 모른다. 하지만 아직 자신이 누군지 모르는 이 어린 동물들은 친구가 되었다.

‘버즈피드’의 보도에 따르면, 태어난 지 10주가 지난 새끼 치타 에밋과 7주밖에 안된 강아지 컬렌은 지금 미국 오하이오 주의 콜럼버스 동물원에서 함께 사는 중이다.

the

9월 3일, 콜럼버스 동물원의 페이스북에 따르면, 치타 에밋은 태어난 후 폐렴 치료 때문에 상당 기간을 사람 손에 길러졌다고 한다. 이후 다시 동물원에 돌아왔을 때, 사육사들은 에밋을 위한 친구로 컬렌을 붙여준 것이다. 동물원 측은 “컬렌은 ‘동반자’의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에밋이 좀 더 자신감을 갖고 침착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밝혔다. 치타는 원래 겁이 많은 동물이라고 한다.

컬럼버스 동물원의 프로그램 디렉터인 수지 랩은 CBS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새끼 치타와 강아지를 함께 두면, 치타는 그것이 바로 개라는 걸 알아차리지 못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형제 또는 자매라고 생각하지요.” 아마 에밋과 컬렌은 영원한 친구가 되지는 못할 수 있다. 이들이 함께 있는 사진도 그리 많지 않을 거라는 얘기다. 지금은 일단 아래 사진에서 심장을 실컷 가격당해보자.

  • facebook/columbuszoo
  • facebook/columbuszoo
  • facebook/columbuszoo
  • facebook/columbuszoo
  • facebook/columbuszoo
  • facebook/columbuszo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