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 과학자가 새로운 기생충에게 '오바마'의 이름을 붙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딴 기생충이 등장했다.

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세인트메리스대의 생물학 교수를 지낸 토머스 플랫은 '기생충학 저널' 최신호에 발표한 논문에서 새로 발견한 기생편충의 이름을 '버락트레마 오바마이'(Baracktrema obamai)로 명명했다.

플랫이 찾아낸 기생충은 길이 2인치(약 5cm)에 머리카락 정도의 두께를 가진 종으로 거북의 혈액에 서식한다.

obama

다른 생물에 붙어산다는 점에서 기생충에 대한 이미지가 좋지 못한 편이지만 버락트레마 오바마이는 거북에게 전혀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플랫은 설명했다.

최근 은퇴한 플랫은 교수로서 발표한 마지막 논문에서 '모욕'이 아닌 '존경'의 의미로 기생충에 오바마 대통령의 이름을 붙였다.

플랫은 "길고 날씬하며 대단히 멋진" 기생충이 오바마 대통령을 생각나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버락트레마 오바마이를 "굉장한 탄력성을 가진 생명체"로 설명하면서 경외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의 먼 친척이기도 한 플랫은 그동안 새로 발견한 생물 30여 종의 이름을 붙일 때 장인, 박사학위 지도교수 등 자신이 존경하는 인물의 이름을 활용했다.

플랫은 생물에 자신의 이름이 들어가는 '특권'을 가지려고 사람들이 많은 돈을 들이기도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름을 딴 생물은 기생충이 처음은 아니다. 거미와 물고기, 멸종된 도마뱀의 이름에도 오바마 대통령의 흔적이 남아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the

과학계에는 플랫처럼 존경하는 사람의 이름을 따 새로 발견한 동식물에 붙이는 경우가 적지 않다.

바다 달팽이 '만델리아 미로코나타(Madelia mirocornata)'에는 고(故)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의 이름이 녹아 있다.

중국에선 한 생물학자가 신종 딱정벌레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이름을 붙였다가 중국에서 관련 논문발표를 전면 봉쇄당하는 일을 겪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