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이 핵실험을 하자 새누리당에서 '우리도 핵무기를 가져야 한다'는 주장이 다시 나오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연합뉴스
인쇄

북한이 9일 5차 핵실험을 강행한 뒤, 새누리당 내에서 '핵무장론'이 또 고개를 들고 있다.

새누리당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핵실험은 북한 핵이 소량화·경량화로 발전하면서 '위협의 단계'를 넘어 '위기의 현실'이 됐음을 확인시켜줬다"며 "우리로서도 '비상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지경"이라고 강조했다.

염 수석대변인은 "우선 즉각적이고도 고강도의 국제사회 응징이 절실하다"며 "우리 정부는 유엔뿐만 아니라 주변국들과 협력 체제를 최대한 가동해서 강력하고 실효적인 공동 대처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우리 스스로 강력한 자구책을 근본적으로 검토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국민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음에도 우리는 주시하고 있다"고 언급, 북한 핵 도발과 관련한 대책을 당론 차원에서 추진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염 수석대변인은 '긴급 안보대책회의 관련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오늘 회의에서는 국민들 사이에서 우리가 직면한 북핵이 이전과 다른 실질적인 위협이고 위기상황인만큼, 공포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지금까지 금기시하고 논의에서 배제 해 온 모든 옵션을 테이블에 올려 모든 가능성을 강구 하자는 요구가 많이 있음을 확인했다.

north korea

정진석 원내대표도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핵 능력은 기정사실화됐다"며 "이제 국가적 대응으로 새롭게 우리가 채비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군 당국은 핵추진 잠수함 도입 등 북한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근본적으로 봉쇄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검토하기 바란다"고 언급한 바 있다.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의원 모임(약칭 핵포럼)'을 이끄는 원유철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핵실험은 더는 유엔 안보리, 국제사회의 제재와 우리 국회의 규탄 결의만으로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 억제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방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면서 "핵을 억제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핵 보유밖에 없다. 우리도 평화 수호를 위한 자위권 차원의 핵무장 수순을 밟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의원은 "한미 당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결정했는데, 이를 반대한 중국은 이번 핵실험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초에도 새누리당 지도부는 '핵무장론'을 꺼낸 바 있다.

그러나 핵무장론자들의 주장은 위험할 뿐만 아니라 터무니 없고 허무맹랑하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관련기사 : '한국도 핵무기 가져야 한다'는 주장이 왜 완벽한 헛소리인지 설명하는 기사

Close
북한 5차 핵실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