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조선중앙TV는 북한의 5차 핵실험이 성공적이라고 발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축이다.

북한은 9일 오후 1시30분 제5차 핵실험은 "핵탄두의 위력 판정을 위한 핵폭발 시험을 단행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핵무기연구소는 이날 성명에서 "이번 핵시험에서는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이 장비한 전략탄도 로켓들에 장착할 수 있게 표준화, 규격화된 핵탄두의 구조와 동작 특성, 성능과 위력을 최종적으로 검토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TV 등 주요 매체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24

북한 매체의 이번 입장 발표는 이날 오전 9시30분(평양시간 9시) 핵실험을 강행한 이후 4시간 만이다. 성명은 "시험분석 결과 폭발 위력과 핵물질 이용곁수(계수) 등 측정값들이 계산값과 일치한다는 것이 확증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핵탄두가 표준화, 규격화됨으로써 우리는 여러 가지 분열 물질에 대한 생산과 이용기술을 확고히 틀어쥐고 소형화, 경량화, 다종화된 보다 타격력이 높은 각종 핵탄두들을 마음먹은 대로 필요한 만큼 생산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의 핵무기 병기화는 보다 높은 수준에 확고히 올라서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north korea nuclear

성명은 또 "이번 핵탄두 폭발 시험은 당당한 핵보유국으로서의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한사코 부정하면서 우리 국가의 자위적 권리 행사를 악랄하게 걸고 드는 미국을 비롯한 적대 세력들의 위협과 제재 소동에 대한 실제적 대응 조치의 일환으로서 적들이 우리를 건드린다면 우리도 맞받아칠 준비가 되어 있다는 당과 인민의 초강경 의지의 과시"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주변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반대를 염두에 둔듯 "이번 시험에서 방사성 물질 누출 현상이 전혀 없었고 주위 생태 환경에 그 어떤 부정적 영향도 주지 않았다는 것이 확인됐다"고도 언급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