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 대통령은 북한의 '5차 핵실험'을 "김정은 정권의 광적인 무모함"이라고 비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라오스를 공식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 "국제사회의 단합된 북핵불용 의지를 철저히 무시하고 핵개발에 매달리는 김정은 정권의 광적인 무모함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라오스 숙소에서 현지시간으로 오전 9시30분(한국시간 오전 11시30분)부터 10여분간 수행 중인 참모들과 함께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국제사회의 이름으로 북한에 대해 핵포기를 촉구한 비확산 성명을 채택한 지 채 하루도 되지 않아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북한의 기습도발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금년초 4차 핵실험에 이어 오늘 또다시 추가적인 핵실험을 감행했다"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로서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42

라오스를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9일 오전 (현지시각) 비엔티안 숙소에서 북한 핵실험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특히 박 대통령은 "김정은 정권이 핵 실험을 통해 얻을 것은 국제사회의 더욱 강도높은 제재와 고립뿐이며 이런 도발은 결국 자멸의 길을 더욱 재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공조 하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및 양자 차원에서 추가적으로 더욱 강력한 제재 조치를 강구하는 한편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해 모든 수단을 다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긴급대책회의에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 주형환 산업통상부 장관, 김규현 외교안보수석, 강석훈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한·라오스 정상회담과 MOU 서명식을 마친 뒤 예정시간보다 4시간 당겨 조기 귀국하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기습도발이 심각한 국면이라는 판단에 따라 한·라오스 정상회담 이후 일정인 공식오찬과 한·라오스 비즈니스 포럼 등은 생략하고, 현지시간으로 낮 12시30분 전용기로 귀국길로 오를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라오스 현지 시간으로 오전 10시부터 15분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긴급통화를 하고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한미 양국의 대응조치를 논의했다.

특히 귀국길에 오른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박 대통령과 통화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역대 북한의 핵실험 이후 한미정상간 가장 짧은 기간 내에 이뤄진 통화"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