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애플 아이폰7 공개 다음 날, 한국 신문들은 이렇게 이 소식을 전했다

2016년 09월 09일 10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09일 12시 37분 KST

s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아이폰, 혁신은 없었다'

애플이 아이폰7·7플러스를 공개한 다음날, 한국 신문들의 평가는 이렇다.

사실 '아이폰, 혁신은 없었다'는 기사에서 혁신적인 면모를 찾기는 쉽지 않다. 이건 일종의 클리셰가 되어 버렸다.

s

d

s

스마트폰 시장은 꽤 오래 전에 성숙 단계에 접어들었다. 눈이 번쩍 뜨이는 '혁신'은 어느 누구라도 쉽지 않은 시대다. 애플 역시 예외는 아니다.


참고로 2009년 말 아이폰이 처음으로 한국에 상륙할 때, 국내 언론들은 이런 기사들을 낸 적이 있다.

s

"애플 '아이폰'과 삼성전자 '옴니아2'의 대격돌이 임박했다." (서울신문 2009년 11월19일)

"아이폰이 무선데이터 통신의 활성화 같은 긍정적 영향이 있긴 하지만 개별 소비자로선 따져봐야 할 부분도 많다. 먼저 배터리 사용상의 불편함이나 DMB 기능이 없는 기능상의 문제가 꼽힌다." (경향신문 2009년 11월25일)


그 이후에도 변한 건 없었다. 새 아이폰이 나오면, 다음날 아침 신문은 어김 없이 '아이폰, 혁신은 없었다'는 기사로 도배되곤 했다.

아이폰4가 나올 때도 그랬고, 아이폰5가 나올 때도 그랬다. 아이폰6? 그 때도 물론 그랬다.

아래는 한국 주요 신문들이 9일 보도한 아이폰7 출시 관련 기사들이다.

'애플 아이폰, 혁신은 없었다'

'애플 아이폰, 혁신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