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가을에 모기를 더 조심해야 하는 이유가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흔히 여름 질환이라고 생각하기 쉬운 일본뇌염은 오히려 가을철에 집중적으로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질병관리본부 및 제약업계에 따르면 국내 일본뇌염 환자 10명 중 9명 이상은 9월에서 11월 사이에 발생한다.

최근 6년 동안 확인된 국내 일본뇌염 환자 129명 중 117명, 즉 90.7%가 이 시기에 감염됐다.

전문가들은 9월부터 등산이나 캠핑 등 야외 활동이 많아지고, 폭염이 지나면서 오히려 모기 활동이 활발해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japanese encephalitis

작은 빨간집모기.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매개모기인 작은 빨간집모기가 8월에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하므로 실제 환자는 가을에 많이 나타나는 편"이라며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것과도 무관치 않다"고 말했다.

일본뇌염은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려도 95%는 무증상으로 지나가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드물게 바이러스에 의해 치명적인 급성 신경계 증상으로 진행될 경우 의식장애, 경련, 혼수에 이를 수 있다.

이 가운데 20~30%는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지난해는 40명의 환자 가운데 2명이 사망했다. 회복하더라도 언어장애, 판단능력 저하 등의 후유증이 생길 수 있다.

일본뇌염은 별다른 치료제가 없는 대신 예방백신이 있다. 예방접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아동은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접종을 받을 수 있다. 19세 이상 성인은 예방접종 권장 대상은 아니지만, 논이나 돼지 축사 인근 등 매개모기가 많은 지역에 살면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특히 올해는 연초부터 지카바이러스 등 모기 감염 질환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성인용 일본뇌염 백신 접종자가 크게 늘었다.

국내에서 성인용 일본뇌염 백신을 공급하는 SK케미칼 측은 올해 8월 말 기준으로 6만2천780도즈(1회 접종 분량)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의 6배 수준이다. 지난해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 이후 6월부터 1만519도즈를 판매했다.

japanese encephalitis

SK케미칼 관계자는 "휴가철을 앞둔 7월에 연중 최고 판매량을 기록한 뒤 줄어들다가 지난달 말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하면서 다시 판매량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국내 일본뇌염 환자의 대부분이 40대 이상 이어서 성인용 백신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국내 일본뇌염 환자의 90%는 40대 이상이다. 40대 이상 환자가 많은 이유는 국내에 아동용 일본뇌염 백신이 도입된 1971년 이전 출생자들의 대부분이 백신을 맞지 못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