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세븐 "안마방 사건, 나쁜행동 절대 하지 않았다"..심경 고백[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세븐이 과거 안마방 사건에 대해 직접 언급하며 "나쁜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았고, 의도조차 없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세븐은 9일 새벽 자신의 SNS를 통해 "글에 앞서 저를 응원해주셨던 팬분들께 제 소식을 직접 전하지 못해 미안하고 안타까운 마음 전합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을 통해 세븐은 "어디서부터 어떻게 말해야할까 조심스러움을 안고 이렇게 글을 씁니다. 어제부터 지금까지 많이 괴로웠습니다. 수많은 생각이 머리 속을 가득 채웠습니다"라며 "나라는 존재 하나 때문에 내 주변 사람들이 이렇게 힘들어 질 수 있구나. '시간이 지나면 언젠가는 진실을 알아주겠지'라고 믿어 왔는데 결국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고 복잡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저는 사실이 아닌 부분을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명하지 않고 안일하게 넘어 갔습니다. 제가 해명하고자 하는 부분이 많은 분들께는 알고 싶지 않은 사실이 될까봐 목소리를 내는 걸 망설였습니다"라며 "그렇지만 저의 이야기를 들어 주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전하고자 합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sv

세븐은 처음으로 직접 '안마방 사건'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그는 "당시 태국-중국 전통마사지 두 곳에서 영업이 끝났다고 하여 마지막에 간 곳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앞서 들렸던 두곳에 간 모습은 방송에 보이지않았고, 마치 처음부터 나쁜 의도로 그곳에 간것처럼 비춰지게 되었습니다"라며 "그곳에서 맹인 마사지를 받기 위해 기다리다가, 아무래도 장소 자체가 오해를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취소하고 바로 나왔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세븐은 "저는 많은 분들이 말씀하시는 그런 나쁜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았고, 그럴 의도조차 없었습니다. 이 모든 사실은 3년 전 당시 국방부가 정확한 증거를 가지고 한달 여 조사한 결과, 안마방 출입 논란에 있어 '근무지 이탈 및 군 품위 훼손' 외에 다른 혐의가 없음을 밝혔습니다"라며, "하지만 무엇보다도 근무지를 무단이탈한 것은 명백한 저의 잘못입니다. 그로 인해 여러 파장이 생겼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지금 이 순간까지 깊이 반성하고 사죄하는 마음입니다"라고 정확하게 밝혔다.

마지막으로 세븐은 "제가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힘을 주는 분들께 이제는 저도 힘이 되고 싶습니다. 앞으로 제 행동 하나하나에 더욱 조심하며 좋은 모습만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세븐은 최근 배우 이다해와의 열애 사실이 밝혀져 화제를 모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