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무비톡톡]올 여름대첩 최종 승자는? '마블리' 마동석

게시됨: 업데이트됨:
3
부산행
인쇄

올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궜던 한국영화 빅4의 대결이 사실상 그 막을 내렸다. 관객 동원으로는 '부산행' '터널' '인천상륙작전''덕혜옹주'의 순서다. '부산행'은 1100만을 넘어 여름대전에서 1위 독주를 했고 '터널'과 '인천'이 700만대, '덕혜옹주'는 550만을 돌파했다. '부산행'이 가장 크게 웃었지만 네 영화 모두 손익분기점을 넘어 수익을 올렸다는 점에서 사상 유례없는 '해피엔딩'으로 기록됐다.

그리고 그 중심에 '마블리' 마동석이 있다. '명품 조연'으로 사랑받던 그는 올해 칸 국제영화제부터 '부산행'으로 주목을 받기 시작하더니 한국영화 여름 빅4 출연진 가운데 최고의 배우로 뽑혔다. 맥스무비와 조선일보가 빅4를 모두 관람한 관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가장 재미있는 영화는 '부산행'(46.4%)이고 가장 인상적인 배우는 마동석(38%)으로 드러났다. 결국 이 설문 결과만을 놓고 봤을 때는 '부산행' 마동석이 최종 승자인 셈이다.

이제 마동석을 누가 '명품 조연'이라 부를 수 있을까. 지난 해 천만영화 '베테랑' 깜짝 출연 단 30여초 분량에서 "아트박스 사장이야" 한 마디 대사로 좌중을 압도하는 게 요즘 그의 카리스마고 매력이다. 결국 '부산행'으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면서 특급 주연으로 자리매김했다.

3

장르와 캐릭터를 따지지 않는다. 코미디에서 웃기고 액션에서 불을 뿜으며 스릴러에서 냉기로 자신을 감싼다. 주 조연이나 저예산 또는 상업영화 대작을 가리지도 않는다. 지인이 부르면 어디든 달려간다. 그래서 인간성 좋은 인맥 배우 0순위로 손 꼽힌다.

스크린과 TV를 수시로 오가며 성공 가도를 달리는 것도 그의 강점이다. 마동석은 2016년, OCN 드라마 ‘38사기동대’를 시작으로 영화 ‘굿바이싱글’ 과 ‘부산행’ 까지 모두 성공궤도에 올리는 무시무시한 저력을 과시했다. 세 작품 모두 호평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마동석 성공 가도를 일구는 데 큰 몫을 하고 있다.

그간 마동석은 주-조연 분량에 상관없는 '신스틸러'로 불려왔다. 마동석은 주조연과 특별출연까지 역할과 관계없이 좋은 작품에 참여하는 배우로 다수의 작품에 참여하다보니 그의 강렬한 존재감은 대중로 하여금 그를 ‘신스틸러’로 기억하게 만든 것.

5

마동석은 과거 OSEN과의 인터뷰에서 "흥행영화 주연만 하지 않고 독립영화나 조연 역할도 늘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좋은 작품이라면 주저없이 출연할 것"이란 소신을 밝힌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