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말벌은 검은색에 공격성이 강하다(국립공원 실험)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GettyImagesbank
인쇄

말벌은 밝은색보다는 검은 색 계열에 공격적인 성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내 야외활동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말벌 공격에 효과적인 대처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실험한 결과 말벌의 공격성은 노란색 등 밝은색보다 검은색에 강했다고 8일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6월부터 9월초까지 가야산국립공원 등에서 등검은말벌과 털보말벌 등 벌집을 건드려 공격성향·벌집 관리·먹이원 분석 등 3가지 분야에 걸쳐 실험했다.

말벌은 사람의 가장 높은 부위인 머리 부분을 우선 공격하고, 머리카락 등 검은색 털이 있는 곳을 집중 공격하는 성향을 보였다.

특히 일반적인 인식과 달리 말벌의 공격성은 검은색, 갈색, 빨간색, 초록색, 노란색 순으로 강했다.

말벌의 공격성이 검은색이나 갈색에 강한 것은 천적인 곰, 오소리, 담비 등 색상이 검은색 또는 짙은 갈색이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야외활동을 할 때 밝은 계열의 옷과 모자를 착용하는 것이 말벌 공격에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말벌은 일상적인 음악, 대화 등 소리에 크게 반응하지 않았다. 다만 약한 진동에도 수십 마리의 말벌이 벌집 밖으로 나오는 등 민감하게 반응했다.

벌집이 달린 기둥이나 나무에 충격을 주는 행위는 매우 위험하다는 이야기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말벌집을 건드렸을 때 팔을 휘저으면 안 되고, 머리를 감싼 후 벌집에서 직선거리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빠르게 벗어나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기피제 반응을 실험한 결과 말벌은 강한 향을 싫어했으며, 벌집을 지으려는 곳에 천을 걸어두면 집짓기를 포기하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다.

말벌은 많은 양의 나방 애벌레 등 곤충을 잡아먹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용석 국립공원연구원장은 "국립공원 내 야영장소나 탐방로 휴식 장소에서는 벌집 위치를 미리 파악하고 말벌 유무를 세심히 살피는 행동이 필요하다"며 "벌집이 있으면 바로 직원에게 알려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