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미애, 최고위원들 반대로 전두환 예방 계획 취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8일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오는 12일 예방하려던 계획을 취소했다.

전 전 대통령 예방 계획에 대한 당내 반발이 거세지자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 의견 수렴에 나선 결과 최고위원들이 반대한 데 따른 것이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 직후 국회 브리핑을 하고 "추 대표는 국민 대통합 차원에서 전 전 대통령과의 만남을 추진했으나 적절하지 못하다는 최고위원회 의견을 존중해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최고위원과 상의를 하기 전에 보도가 먼저 됐고, 의논을 한 결과 적절치 않다는 입장이 많아 수용한 것"이라며 "전 전 대통령 측에는 따로 연락을 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최고위에서 추 대표는 "국민통합을 위한 예방"이라는 취지로 설명하고 의견을 구했으며, 이에 대해 참석 최고위원들은 전원 반대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양향자 최고위원은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함께 얘기를 했다. 용서는 피해자의 몫이라고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김병관 최고위원도 "대표도 얘기하겠지만, 그 사람을 용서하고 이런 차원이 아니고, 예우하고 이런 대상도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결정 과정에서 최고위원들과 상의가 되지 않았다는 점에 대한 문제 제기도 이어졌다.

Close
전직 대통령 투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김영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들과 논의하지 않았다는 절차적 문제를 얘기했다"고 했고, 양 최고위원도 "추 대표는 개인이기 전에 당의 대표다. 대표에게는 개인일정이 있을 수 없다는 취지로 최고위원들이 말을 했다"고 전했다.

다만 신창현 비서실장은 이날 회의에 불참한 김춘진 최고위원이 "국민통합을 위한 추 대표의 취지를 이해한다"는 의견을 전화로 지도부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찬성이나 반대를 떠나 국민통합을 원하는 추 대표의 마음을 이해한다는 것"이라며 "전 전 대통령도 이제 광주에 찾아와 고개 숙여 사죄를 해야 하지 않느냐. 그런 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들이 어떤 의견을 냈느냐"는 질문에 "여러분이 짐작하시는 바"라고 답했다. "최고위원들이 서운해 하느냐"는 물음에는 "그럴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추 대표 측은 이날 전 전 대통령 예방이 취소되면서 같은 날로 계획했던 김종필 전 국무총리 예방 역시 재조율할지를 검토하기로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