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이 외국인이 살기에 27번째로 좋은 나라인 이유는 뭘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은 전 세계에서 외국인 거주자에게 27번째로 살기 좋은 나라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 세계 외국인 거주자를 지원하는 단체인 '인터네이션스(InterNations)'는 올해 2~3월에 191개국에서 사는 174개 국적의 외국인 1만4천27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벌여 '엑스파트 인사이더 2016(Expat Insider 2016)' 보고서를 최근 발간했다.

yonhap

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2016 세종학당 우수 학습자 초청 연수 참가자들이 각국 전통 복장과 한복을 입고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이 전세계에서 27번째로 외국인거주자들이 살기에 좋은 나라라는 조사 결과가 최근 공개됐다.
보고서는 자신이 태어난 곳과 다른 나라에 사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현지에서의 삶의 질, 정착과정, 개인의 재정 상태, 근무환경, 가족생활 등 5개 부문에 대해 조사한 뒤 50명 이상이 답변을 한 67개국을 집중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외국인거주자에게 가장 살기 좋은 나라로는 대만이 꼽혔다. 대만의 뒤를 이어 몰타와 에콰도르, 멕시코, 뉴질랜드, 코스타리카, 호주, 오스트리아, 룩셈부르크, 체코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한국은 27위를 차지해 일본(29위), 네덜란드(30위), 스위스(31위), 영국(33위), 프랑스(41위)보다는 앞섰으나 베트남(11위), 루마니아(16위), 태국(18위), 필리핀(23위), 우간다(25위), 미국(26위)에는 뒤졌다.

외국인거주자가 가장 살기 나쁜 나라로는 쿠웨이트가 뽑혔고 그리스, 나이지리아, 브라질,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모잠비크, 카타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yonhap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아이하우스에서 열린 한가위맞이 송편빚기 행사에서 외국인 유학생이 송편을 빚고 있다.

한국은 레저, 여행·교통, 건강·웰빙, 안전·치안 등에 대해 조사한 외국인거주자의 삶의 질 부분에서는 11위를 차지했다. 특히 의료수준에서는 세계 4위, 여행·교통에선 세계에서 7번째로 편리한 국가로 꼽혔다.

이어 일과 생활의 균형, 직업 안전과 관련된 근무환경 부분에서는 22위, 육아와 교육, 교육의 질, 가족 웰빙 등 가족생활 부분에서는 19위에 올랐다. 가족생활 가운데 교육의 질에 대한 조사에선 세계 4위로 꼽혀 눈길을 끌었다.

또 생활비 측면에서는 세계 35위에 올라 1~4위를 차지한 우크라이나, 태국, 대만, 베트남보다는 순위에서 크게 밀렸으나 미국(36위), 캐나다(37위), 일본(39위), 프랑스(40위)보다는 생활비 부담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외국인에 대한 환대, 친근함, 친구 만들기, 언어문제 등에 대해 조사한 정착과정에서는 67개국 가운데 52위(외국인에 대한 환대 55위, 친근함 50위, 친구 만들기 51위, 언어 52위)를 차지, 외국인거주자가 정착하기 쉽지 않은 국가로 꼽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