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 남자의 성기가 이케아의 구멍 뚫린 의자에 꼈고, 이케아가 최고의 답을 보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노르웨이의 사진작가 클라우스 유스타는 최근 무릎 수술 후 서서 샤워하기가 힘들어졌고, 샤워 중 앉을 수 있는 의자가 필요해 이케아를 방문했다. 신중한 고민 끝에 그는 중간에 구멍이 뚫린 빨간 스툴을 골랐다.

the

문제의 의자.

그렇게 첫 샤워에 나선 유스타는 곧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이했다. 그의 성기가 의자의 구멍에 껴 움직일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유스타가 의자를 살 당시에는 옷을 입고 앉았기 때문에, 이런 일이 있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

데일리닷에 의하면 그는 노르웨이 이케아에 불만스러운 리뷰를 남겼고, 그의 성기를 "조그만 호두," "선장과 두 명의 선원들," "뽀빠이와 두 항해사" 등으로 부르며 뜨거운 물이 그의 성기를 순간적으로 커지게 했다고 전했다. 이 상황을 어떻게 빠져나갈까 고민하던 차에 찬물이 나오기 시작했고, 찬물은 부푼 그의 성기를 다시 원래 크기로 돌아오게 했다. 유스케는 결국 의자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에 이케아는 유스타에게 최고의 답변을 보냈다.

클라우스, 샤워 부스 밖으로 의자를 빼내길 권합니다. 만약 샤워 부스 안에 의자를 둘 거라면, 다음 항해에는 제대로 옷을 갖춰 입고 나서시길 바라요.

유스타는 이에 더 좋은 방법을 찾았다며 아래 사진을 올렸다. 그가 "거시기 원숭이"로 부르는 수건을 걸쳐 놓은 것.

매셔블에 따르면 유스타는 환불을 요청하는 대신, 더욱 황당한 질문으로 이 글을 마쳤다.

"이 의자, 노란색으로도 나오나요?"

참 코믹한 사람이다.

h/t The Daily D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