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시리아와의 경기 후 기성용과 구자철, 이청용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스완지시티의 기성용이 시리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에서 득점 없이 비긴 것에 대해 주장으로서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성용은 6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세렘반 파로이의 투안쿠 압둘 라흐만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시리아와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에서 0-0으로 비기고 나서 취재진과 만나 "승점 3을 따기 위해 여기까지 왔는데 1점에 그쳐 아쉽다"며 "물론 상대의 매너 없는 플레이도 있었지만 그전에 우리가 골을 넣었으면 그런 플레이를 충분히 이겨낼 수 있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시리아는 이날 후반부터 극단적인 침대축구를 구사하며 비기기 작전에 나섰고, 결국 원하는 결과를 얻었다.

기성용은 "침대축구는 아시아축구에서 창피한 부분"이라며 "그런 모습을 보면 아시아축구가 아직 멀었다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기회가 왔을 때 골로 마무리했으면 그런 플레이가 나오지 않았을 텐데 아쉽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날 무승부로 10월에 2연전이 더 부담스러워졌다. 결국 우리가 자초한 일"이라며 "우리가 부족해서 승점 6을 따지 못한 만큼 이제 선수 각자 잘 준비해야 한다. 나도 주장으로서 팀을 잘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역시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운 심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절실하게 한 골이 필요했다. 개인적으로도 기회가 있었는데 경기가 끝나고도 안타깝다"며 "한 골을 넣지 못해 승점 2를 추가로 가져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시리아의 침대축구에 대해선 "보시는 분들도 답답하겠지만 우리도 뛰는 입장에서 안타까웠다"며 "한 골이 정말로 중요하다는 것을 더 느끼고 있다. 중동팀들과 경기할 때마다 이런 일이 반복되는데 극복하지 못한 것을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구자철은 "10월에 이란 원정이 있다. 선수들도 많은 생각을 하고 소속팀으로 돌아갈 것이다. 반성하는 심정으로 10월에 있을 2연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청용(크리스털팰리스) 역시 기성용과 구자철의 생각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는 "침대축구를 모르고 경기한 게 아니다"며 "하지만 분명 상대하기 까다로웠다. 선제골이 빨리 터졌으면 경기 양상이 달라졌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이청용은 "시리아는 앞으로도 이런 축구를 할 것이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해야 한다"며 "잔디 상태는 정말 아쉬웠다. 잔디 탓을 하는 것도 분명히 부끄러운 일이다. 하지만 잔디 영향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앞으로는 홈이든 원정경기든 정상적인 잔디에서 경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은 "후반 초반에도 좋은 득점 기회 맞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고, 상대의 극단적인 '침대축구'에 선수들이 힘들어 했다"며 "'침대 축구'는 경기에 앞서 미팅에서도 선수들에게 주지시켰다. 심판들이 침대축구에 대처하는 방법이 미흡하면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 관련기사

- 슈틸리케는 시리아의 '침대축구'에 역정을 내고 말았다
42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