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월드컵 예선] 슈틸리케는 시리아의 '침대축구'에 역정을 내고 말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시리아의 극단적인 시간끌기용 '침대축구'에 역정을 냈다. 다만 득점을 못 하고 비긴 것에 대해선 "우리의 잘못도 크다"고 반성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말레이시아 세렘반 파로이의 투안쿠 압둘 라흐만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에서 상대의 극단적인 시간 끌기 '침대축구'에 말려들며 0-0으로 비겼다.

42

슈틸리케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였다. 목표는 승리였다"며 아쉬운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그는 "우리가 전반전과 후반전 모두 경기를 잘 풀어갔다. 선수들이 주고받는 유기적인 패스도 좋았다"며 "전반 25분까지 상대 수비벽을 허물려고 했지만 기회를 잡지 못하며 페이스를 놓쳤다"고 돌아봤다.

그는 "후반 초반에도 좋은 득점 기회 맞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고, 상대의 극단적인 '침대축구'에 선수들이 힘들어 했다"며 "'침대 축구'는 경기에 앞서 미팅에서도 선수들에게 주지시켰다. 심판들이 침대축구에 대처하는 방법이 미흡하면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