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목사가 '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해 내놓은 방법은 정말 황당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홍대새교회
인쇄

전병욱(53) 홍대새교회 목사가 설교를 하면서 “청년들을 가난하게 하면 애를 많이 낳는다”는 황당 발언을 해 누리꾼들의 비판을 사고 있다.

전 목사는 지난 4일 서울 마포구 상수동 홍대새교회에서 연 ‘생명과 생존, 계산이 들어가면 마음이 완악해진다'는 제목의 설교에서 출애굽기 1장 12절과 바로왕의 사례를 인용하면서 “여러분 잊지 말라. 누구를 죽이려면 잘 해주면 죽는다. 학대하면 더 번성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청년들의 저출산 문제를 거론했다.

전 목사는 “제3 국가에서, 빈민촌에서 애를 많이 낳는다”며 “우리 가난할 때 애를 많이 낳았나 부자일 때 애를 많이 낳았나”라고 물었다. 그는 “지금 청년들 애 많이 낳게 만드는 방법, 핍박과 학대와 가난하게 만들면 애가 막 쏟아져 나올 것”이라며 “애를 왜 안 낳느냐면 지금 내 생활 수준 이상을 유지하겠다는 거다. 그러기 위해서는 애들한테 돈 투자하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는 이어 “그 안에 이기심을 못 느끼느냐”라며 “그런데 그렇게 말하면 또 억울하니까 사회 탓을 해야지. ‘애를 어떻게 키워, 이 돈 갖고' 그러면서 자기 할 짓은 다 하고. 언제나 그랬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부모님들도 자녀들 빨리 결혼시키고 싶으면 혼자 살라고 하라. 자꾸 용돈 대주고 하니까 애들이 안 하려고 하는 것”이라며 “생명은 박해와 학대를 뚫고 나가서 산다. 우리 전부 다 마마보이를 만들어가지고…”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공분했다. 누리꾼들은 “올해 최고의 헛소리”, “이런 사람에게 목회 자격을 주는 것부터가 문제”, “이건 설교가 아니라 언어폭력”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 목사는 삼일교회 담임목사로 재직하던 시절 신도들이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증언을 해 2010년 말 삼일교회 담임직을 사임했다. 하지만 2012년 6월부터 사실상 홍대새교회를 개척해 목회를 재개했다. 그러자 교회개혁실천연대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전 목사가 목회를 계속해서는 안 된다”는 성명을 내는 등 비판을 제기했다.

이하는 전병욱 목사 설교 일부 발췌록

이스라엘 백성들을 학대하고 핍박하니까 더 번성하는 거예요. 이건 여러분 경험해 보셨죠. 제3 국가에서 애를 많이 낳아요, 선진국에서 애를 많이 낳아요? 무슨 말인지 잘 모르는 거 같은데…. 어디서 애를 더 많이 낳죠? 제3 국가에서 훨씬 더 애를 많이 낳죠. 빈민촌에서 애를 많이 낳아요, 부촌에서 애를 많이 낳아요? 부촌에서 애를 많이 낳는다고요? 가 봐요, 애 소리 들리나. 안 나요. 빈민가 가면 애들만 많아요. 우리 가난할 때 애를 많이 낳았어요, 부자일 때 애를 많이 낳았어요?

지금 청년들 애 많이 낳게 만드는 방법, 핍박과 학대와 가난하게 만들면 애가 막 쏟아져 나올 거라고. 그걸 몰라서 하는 소리에요, 몰라서. 지금 무슨 얘기냐 하면, 애를 왜 안 낳느냐면 지금 내 생활 수준 이상을 유지하겠다는 거예요. 그러기 위해서는 애들한테 돈 투자하면 안 된다는 거예요. 내가 써야지. 그 안에 이기심을 못 느끼십니까? 근데 그렇게 말하면 또 억울하잖아. 그러니까 사회 탓을 해야지. '애를 어떻게 키워, 이 돈 갖고.' 그러면서 자기 할 짓은 다 하고. 언제나 그랬어요, 언제나.

제가, 우리 교회에서도 결혼을 안 하는 사람이 많잖아요. 금년에 결혼 되게 많이 한 거 아시죠, 작년부터. 제가 바로왕의 전략을 반대로 썼죠. '결혼하라', '하라' 절대로 얘기 안 했어요. 딱 만나는 순간, "넌 결혼 끝난 거 같은데. 혼자 살아. 선교나 다니면서 그 열정을 가지고 헌신하자." 얼굴이 새파랗게 질리면서 그래요. "내가 포기했다는 말 안 했는데요?" 막 이러고. 그러더니 눈이 팍 낮아지고 사람이 보이기 시작하더니만, 막 쏟아져서 결혼을 해요. 바로에게 배운 지혜입니다. 반면교사, 반면교사. 언제나 그래요. 핍박하면 결혼해요. 하지 말라고 하면 해요.

그러니까 부모님들도 자녀들 빨리 결혼시키고 싶으면 혼자 살아라고 해요, 혼자 살아. 결혼 뭐하러 하니 그러고. 그리고 막 방해하고요. 반항하면 막 못 만나게 만들고. 자꾸 용돈 대주고 하니까 애들이 안 하려고 하는 거예요. 똑같은 얘기죠. 무슨 얘기에요. 생명은 박해와 학대를 뚫고 나가서 산다는 거예요. 우리 전부 다 마마보이를 만들어가지고. 생존하게 만들라니까.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