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시리아에서 동시다발 자살폭탄테러로 50여명이 사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YRIA
Syrian army soldiers inspect the damage at the site of two explosions that hit the Arzouna bridge area at the entrance to Tartous, Syria in this handout picture provided by SANA on September 5, 2016. SANA/Handout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PICTUR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E AUTHENTICITY, CONTENT, LOCATION OR DATE OF THIS IMAGE. FOR EDITORIAL USE ONLY. THIS PICTURE WAS PROCESSED BY REUTERS TO ENHANCE QUALITY. AN UNPROCESSED VERSION HAS | Sana Sana / Reuters
인쇄

미국과 러시아의 시리아 휴전협상이 결렬된 5일 시리아 도처에서 자살 폭탄공격이 벌어져 50명 가까이 숨졌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선전매체를 통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영국에서 활동하는 시리아인권관측소와 이 지역 의료진에 따르면 시리아 서부 해안도시 타르투스에서 이날 오전 연쇄 폭탄공격으로 35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다쳤다.

시리아 국영 매체 보도에 따르면 타르투스 외곽의 아르주나다리 부근에서 폭탄을 실은 차량이 터졌다.

부상자를 돕고 현장을 수습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자 자폭범이 그 사이에서 허리띠에 설치한 폭탄을 터트렸다.

타르투스는 앞서 올해 5월에도 IS의 목표물이 됐다.

시리아 정부 통제지역인 타르투스는 내전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아 시리아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한 곳으로 통했다.

지난달말 시리아 관광청은 타르투스 해안의 모습을 담아 '언제나 아름다운 시리아'라는 제목으로 관광홍보 동영상을 제작, 전세계에 공개했다.

그러나 그림같이 아름다운 영상이 공개된 지 일주일만에 대규모 테러가 재발했다.

또 수도 다마스쿠스 서부와 홈스에서도 각각 차량 폭탄공격과 자폭공격으로 총 4명이 사망했다고 시리아 국영방송이 보도했다.

아울러 북부의 쿠르드계 하사케흐 지역의 한 검문소를 노린 오토바이 폭탄공격으로 쿠르드계 민병대인 인민수비대(YPG) 대원 6명과 민간인 2명이 숨졌다.

IS 연계 매체인 아마크통신은 이날 "시리아에서 일련의 동시다발 자살공격을 감행했다"고 밝혔다.

Close
알레포, 시리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