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오바마, "국민의례 거부는 헌법의 권리를 행사한 것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최근 자국에서 논란을 일으킨 미국프로풋볼(NFL) 선수의 국민의례 거부 행위를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행사한 것"이라고 옹호했다.

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NFL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 쿼터백 콜린 캐퍼닉(29)의 국가 연주 때 기립 거부 행위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내가 아는 선에서 그는 소신을 표출하고자 헌법상 기본권을 행사했다"면서 "많은 스포츠 스타들이 그런 행동을 해 온 오랜 역사가 있다"고 답했다.

obama

캐퍼닉은 지난달 26일 그린베이 패커스와의 시범경기에 이어 1일 샌디에이고 차저스와의 시범경기에서도 국가 연주 때 한쪽 무릎을 꿇은 채 일어서지 않았다.

그는 미국 사회에 만연한 경찰의 폭력과 흑인과 유색인종에 대한 불평등을 들며 "성조기에 자부심을 표출할 수 없다"고 이유를 밝혔다.

특히 차저스와의 경기 사전 행사는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미군을 위한 이벤트로 기획된 탓에 국민의례를 거부한 캐퍼닉에게 많은 비난이 쏟아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에 오느라 이번 사태에 큰 관심을 두지 못했다고 밝히면서도 신중하게 캐퍼닉의 행동을 감싸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제복을 입은 군인과 나라를 위해 희생한 모든 이들은 국가가 연주되고 성조기가 펄럭이는 국민의례를 아주 특별하게 여기기 때문에 캐퍼닉의 행동을 불편하게 생각하고 그의 깊은 우려를 이해하기 어려웠을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캐퍼닉의 진정성은 물론 캐퍼닉이 공론의 장에서 반드시 논의해야 할 진실하면서도 타당성 있는 주제를 걱정하고 있다는 사실을 의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젊은 사람들이 방관하기보다 논쟁에 참여해 민주적인 절차에 참여하는 방법을 고민하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colin kaepernick

흑인 아버지와 백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캐퍼닉은 이후 백인 부모 가정에 입양돼 성장했다.

그와 마찬가지로 케냐 출신 흑인 아버지와 백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미국 첫 흑인 대통령이라는 이정표를 세운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이 집중적으로 연구해 온 인종, 불평등, 차별과 같은 주제를 캐퍼닉이 공론의 장으로 끌어낸 것에 큰 의미를 뒀을 것이라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평했다.

찬사와 비난을 동시에 받은 캐퍼닉은 12일 시작하는 정규리그에서도 국민의례를 거부하겠다고 선언했다.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 구단은 "종교와 표현의 자유를 존중한다는 관점에서 선수 개인이 국가 연주 의식에 참여할지 말지를 결정할 권리가 있다고 본다"며 캐퍼닉을 두둔했다. 이를 지지하는 팬들이 늘면서 캐퍼닉의 유니폼 판매량도 수직으로 상승했다.

그러나 포티나이너스 홈경기 치안을 담당하는 샌타클래라 경찰 노조가 직무 거부 움직임을 벌이는 등 반발도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