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내년부터 '재정지원' 제한되는 '부실대학 28곳'은 바로 이곳이다(명단)

게시됨: 업데이트됨:
UNIVERSITY
Shutterstock / Rade Kovac
인쇄

지난해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부실대학'으로 평가돼 정부의 재정지원이 제한됐던 66개 대학 중 25개 대학이 구조개혁을 충실히 이행한 것으로 평가돼 재정지원을 모두 받을 수 있게 됐다.

반면 구조개혁이 미흡한 것으로 평가된 28개 대학은 전면 재정지원제한으로 '퇴출 위기'에 내몰릴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지난해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D, E 등급을 받았던 4년제 일반대 32개교와 전문대 34개교의 컨설팅 이행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이 중 25개 대학(1그룹)은 이행계획을 충실히 세우고 이행 실적도 우수해 재정지원 제한이 완전히 해제됐다.

4년제 대학 중에는 강남대, 강원대, 건국대(글로컬), 고려대(세종), 대전대, 서경대, 안양대, 평택대, 한서대, 한성대 등 10곳이 재정지원제한에서 벗어났다.

전문대 중에는 경기과학기술대와 경민대, 김포대, 동남보건대, 동서울대, 서일대, 서정대, 수원과학대, 장안대, 전주비전대, 여주대, 연암대, 청암대, 한국관광대, 한국복지대 등 15곳이 재정지원제한에서 해제됐다.

e

그러나 D∼E 등급 일반대 15곳, 전문대 12곳 등 27개 대학(3그룹)은 내년 정부 재정지원사업 참여가 전면 금지는 물론 기존에 선정됐던 재정지원사업의 지원금도 받을 수 없게 됐다.

이들 대학은 신·편입생 학자금 대출 50∼100% 제한, 국가장학금 지원 제한도 받게 된다.

여기에 올해 새로 구조개혁평가를 받았던 김천대가 재정지원 전면 제한 대상인 E등급으로 분류되면서 내년 전체 재정지원 전면제한 대학은 총 28곳이다.

지난해 E등급 대학(13곳)에만 재정지원을 전면 제한했던 것과 비교하면 두 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컨설팅 이행 점검을 통과하지 못한 대학들은 계속 재정지원 제한을 받게 되면서 사실상 퇴출 위기에 내몰릴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관계자는 "수험생과 학부모는 대학 선택시 진학하고자 하는 대학이 학자금 대출이 제한되거나 국가장학금이 지급되지 않는 대학인지를 확인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