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93평 아파트를 전세 1억9000만원에 7년간 거주한 이 남자의 기상천외한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초저금리 대출과 헐값 전세살이, 어머니의 의료급여 부정 수급 등으로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은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관련 의혹을 제기한 언론을 상대로 “시골 출신에 지방학교를 나온 이른바 ‘흙수저’라고 무시한 것이 분명하다”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김 장관은 해외 순방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전자결재 형식으로 자신을 장관으로 임명한 4일, 경북대 출신들이 모인 단체 채팅방에서 이렇게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채팅방의 한 회원은 이날 “김재수 장관님의 간단한 소회십니다”라는 소개와 함께 김 장관의 글을 올렸다. 김 장관은 이 글에서 “이번 청문회 과정에서 온갖 모함, 음해, 정치적 공격이 있었다. 언론도 당사자의 해명은 전혀 듣지도 않고 야당 주장만 일방적으로 보도하고 있었다”며 “장관으로 부임하면 그간 사실 확인도 하지 않고 본인의 명예를 실추시킨 언론과 방송·종편 출연자를 대상으로 법적인 조치를 추진할 것”이라고 적었다.

e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가 1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부동산 투기와 모친의 건강보험료 부당 수급 의혹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 자신이 준비한 문건을 들어보이며 답하고 있다.

김 장관은 “33년의 공직생활, 5년의 공기업 사장에 전 재산이 9억이다. 한 번의 위장전입이 없다. 한 건의 다운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다. 음주운전이나 논문 표절은 더욱 없다. 주식 한 주 없다”며 자신의 도덕성을 강조했다.

그는 자신에 대한 언론의 의혹 제기와 검증을 ‘가진 것 없는 흙수저 공직자’에 대한 부당한 공격으로 규정했다. 언론이 “개인의 슬픈 가정사를 들추어내 공격”했으므로 “한평생을 혼자 살면서 눈물로 새벽기도와 철야기도를 해온 80노모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서도 반드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더이상 지방 출신이라고 홀대받지 않고 더이상 결손가정 자녀라고 비판받지 않는 더 나은 세상을 후배들에게 물려주기 위해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제반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자신의 법적 대응이 부당하게 차별받는 소수자를 위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의 어머니는 이번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지난 2006~2016년간 의료보호 대상자 또는 차상위계층으로 등록돼 의료지원 혜택을 받은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김 후보자가 8살 때 부모가 이혼했고 이 때문에 따로 생활해 모친에 대해 해당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 장관은 이 글에 대해 “사적인 공간이라 그냥 편하게 한 말이다. 오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농림부 공보관실을 통해 알려왔다.

노컷V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