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홍콩 ‘우산혁명' 세대, 이제는 의회로 진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014년 홍콩 민주화 시위인 ‘우산혁명’ 이후 처음으로 치러진 홍콩 입법회 의원(국회의원격) 선거에서 신생 독립정당 출신이자 중국으로부터 홍콩 독립을 주장하는 청년 의원들이 깜짝 당선됐다. 이들의 선전에 힘입어 홍콩의 자치를 주장하는 범민주파는 지역구 전체 35석 중 절반이 넘는 19석을 차지했다.

지난 4일 치러진 홍콩 입법회 의원 선거는 개표가 90% 진행된 5일 오후 3시 현재, 모두 6명을 뽑는 홍콩섬 선거구에서 네이선 로(23) 데모시스토당 대표가 5만818표를 얻어 2위로 당선됐다고 <에이피>(AP) 통신 등이 전했다. 네이선 로는 2014년 홍콩의 행정장관 보통선거 도입을 요구하며 시작된 도심 점거 시위인 ‘우산 혁명’에서 청년 지도자로 활동했으며, 시위가 끝난 뒤에는 함께 활동했던 청년 지도자 조슈아 웡(19)과 함께 데모시스토당을 꾸렸다.

nathan hongkong

이밖에도 홍콩의 독립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주장하는 정당인 ‘청년신정’에서 유후이전(25)과 량쑹헝(30)이, 홍콩이 중국과 거리를 둬야 한다고 주장하는 ‘열혈공민당’에서 정 쑹타이(32)가 당선되는 등 모두 4명의 청년 의원들이 당선됐다. 민건련을 비롯해 친중 성향으로 분류되는 ‘건제파’는 지역구에서 16석을 얻는 데 그쳤다.

네이선 로는 당선이 확정된 뒤 기자회견에서 “홍콩 시민들이 진정한 변화를 원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청년층은 미래에 대해 위기를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번 선거에서 홍콩 유권자 380만명 중 약 220만명이 참여해 58%의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는데, 이는 1997년 홍콩이 중국 본토에 반환된 이후 역대 최고 투표율이다. 현지 언론들은 일찌감치 중국의 간섭에 불만을 느낀 젊은층이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이 높아졌으며, 높은 투표율은 중국과의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범민주파에 유리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nathan law

이번 선거결과는 내년 3월 예정된 행정장관 선거를 앞두고 렁춘잉 행정부의 연임 가능성을 가늠해볼 수 있는 시험대로도 평가받고 있다. 친중파에 유리한 직능대표 선거결과를 더한다면 친중 성향의 건제파가 여전히 의회 다수를 차지할 확률이 높지만, 지역구 선거에서 범민주파가 약진해 렁 장관의 연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홍콩 입법회는 지역구 35석, 직능대표 35석 등 모두 70석으로 구성되는데, 이중 30석의 직능대표는 간선제로 뽑혀 친중 성향의 의원에게 유리한 구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