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번 하반기 공채 자기소개서 항목은 대체로 예전과 다른 양상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INTERVIEW
GettyImagesbank
인쇄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의 막이 올랐다. 대부분의 기업에서 서류작성을 시작하는 가운데 입사지원서 항목이 예년과는 조금 다른 양상을 띠고 있다.

5일 취업포털과 각 기업은 자기소개서는 '스펙'과 관련한 항목은 줄이고 직무능력을 중심으로 구체화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글자 수도 줄어들고 있다.

삼성그룹은 작년부터 '직무적합성평가'를 도입했다. 연구개발·기술·소프트웨어직군은 이수한 전공수업과 점수 등을 평가하고 영업·경영지원직군은 직무에세이를 본다.여기에는 해당 직무와 관련해 어떤 경험을 했는지 등을 적어내는데 계열사별로 주제가 다르다.

이전과 달리 직무적합성 평가를 통과해야만 삼성직무적성검사(GSAT) 응시 기회가 주어지게 된다.

CJ그룹도 계열사별로 자소서 문항을 차별화하고 직무 맞춤으로 구체화했다.

CJ외식업에 맞는 인재상(CJ푸드빌), 광고시장에서 CJ E&M의 경쟁사(CJ E&M 광고상품기획·영업 직무),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는 가정하에 구독자를 상승시킬 수 있는 방법(디지털사업 직무) 등을 묻는다.

LG전자는 작년 하반기부터 자소서 문항을 통합하고 글자 수를 줄였다. 이전에는 6문항에 각각 1300자씩 적어야 했으나 현재는 이들을 묶어 열정·역량, 성취·실패 경험 그리고 10년 후 계획 세 가지로 통합하고 각각의 글자 수도 100~1000자로 줄였다.

GS칼텍스는 5개였던 자소서 문항을 올해부터 3개로 줄였다. 1천자씩 총 5천자였던 분량은 올해 상반기에 1천자, 하반기에는 900자로 줄었다.

긴 분량으로 악명이 높았던 신한은행의 자소서도 '총 1만자 이내'에서 올해부터는 3천자 이내로 간결해졌다.

그렇다면 질문의 변화는 어떨까? 한 취업포털 관계자는 "과거에는 지원자 개인에 대해 물었다면 최근에는 지원자의 지식과 경험이 직무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 구체적인 답을 요구한다"며 "지원 동기를 쓸 때도 회사에 대한 평소 관심을 드러내고 입사 의지를 강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색적인 문항도 눈에 띈다.

지난 상반기에 이랜드는 즐겨 찾는 인터넷 사이트와 그 이유를, 네이버는 자사 서비스총괄이사와 네이버 서비스에 대해 토론해보고 싶은 주제와 그 이유를 물었다.

서울메트로는 자신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진을 첨부하고 이유를 설명하라고 했다. LG유플러스는 "본인이 표현할 수 있는 단어 5개를 해시태그 형태로 나열한 후 자신의 성격, 가치관, 성장 과정 등을 기술하라"고 요구했다.

'본인이 생각하는 행복'을 묻거나(IBK기업은행) 100초 이내의 자기소개 영상 제작하기(러쉬코리아), '나는 ○○○○○○이다' 10글자로 표현하기(MG새마을금고) 등의 항목도 있다.

다소 까다롭게 느껴지는 이런 문항은 '복사본' 지원서 제출을 막기 위한 장치이기도 하다. 입사 지원이 대부분 온라인으로 이뤄지는데 아직도 지원서 '돌려막기'를 하는 지원자들이 많다는 게 기업의 설명이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아직도 회사 이름을 잘못 써 제출하는 지원자가 10%는 된다"며 "차별화된 이색 질문으로 구직자의 창의력과 순발력도 보고 '묻지 마' 지원자도 사전에 걸러낼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