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시진핑은 박근혜에게 '사드 배치를 반대한다'고 면전에서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XI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5일 오전(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서호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중국은 미국에 이어 한국과의 정상회담에서도 '사드 배치 반대' 입장을 분명히 드러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5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한중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사드 배치 문제)를 부적절하게 처리하면 지역의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고 분쟁을 격화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6자회담의 틀내에서 각국의 우려를 종합적이고 균형있는 방식으로 고려해 지엽적인 것과 근본적인 것을 함께 해결하면서 한반도의 장기적인 평화안정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시 주석은 지난 3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도 "중국은 미국이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는 데 반대한다"며 "미국 측에 중국의 전략적 안전(안보) 이익을 실질적으로 존중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시 주석은 이날 박 대통령에게 "중국과 한국이 양국 관계를 안정된 발전을 위한 올바른 궤도에 놓고 현재의 협력 기초를 소중히 여기고 어려움과 도전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국 미·중/한·중 모두 사드배치에 관한 이견은 전혀 좁혀지지 못했음이 다시 확인됐다. 한겨레는 5일 사설에서 러·일 관계의 개선을 언급하며 이를 본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러-일 정상회담에서 두 나라는 쿠릴 4개 섬(북방영토) 영유권과 평화조약 체결 문제 등을 논의했다. 동북아의 전반적인 갈등 분위기 속에서도 러-일 관계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드는 모양새다. 두 나라의 이런 실용적인 태도를 본받을 필요가 있다. (한겨레 9월 5일)

한편 동아일보는 사설에서 중국이 주변국 주권을 존중하지 않는 모습을 지적하며 우려를 표했다.

시 주석이 말로는 평화를 내세우지만 주변국 주권을 존중하지 않고 힘으로 밀어붙이는 모습은 심히 우려된다. 베트남 석유탐사선 케이블을 끊고 인도네시아 어선 출입을 막으면서 남중국해 인공섬 건설이 불법이라는 국제 상설중재재판소 판결까지도 무시하고 있다. 그러면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막 연설에서는 “지난 시기의 냉전적 사고를 버려야 한다”며 앞뒤가 맞지 않는 행보를 이어갔다. (중략) 우리의 안보주권을 굳건히 지키면서도 사드를 둘러싼 갈등이 경제 문화 등 다른 분야로 파장이 미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동아일보 9월 5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