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렇게 생긴 고속도로 암행 순찰대가 확대 운행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올 3월부터 고속도로에서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단속해 온 암행순찰차가 전국으로 확대 운용된다.

경찰청은 5일 오전 서울톨게이트에서 이철성 경찰청장, 김학송 한국도로공사 사장 등 80여명이 참석한 '암행순찰차 전국 확대 시행 발대식'을 연다.

yonhap

올 3월 운행을 시작한 암행순찰차는 보닛과 양쪽 문에 부착된 경찰 마크를 제외하면 일반 차량과 다르지 않아 경찰차량임을 알아보기 어렵다.

평소에는 일반 차량처럼 운행하다 전용차로 위반, 난폭·보복운전 등 위법행위를 발견하면 경광등과 전광판, 사이렌을 켜고 정체를 드러낸다.

yonhap

경찰은 1단계로 3월부터 6월까지 경부고속도로에 암행순찰차 2대를 배치했고, 7∼8월에는 서울외곽순환도로·영동·서해안·중부내륙고속도로에 8대를 추가 배치해 10대로 2단계 시범운용을 했다.

시범운용 기간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10.3%, 사망자는 62.5% 감소하는 등 암행순찰차라 단속뿐 아니라 사고 예방에도 큰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발대식과 함께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동부·북부간선도로, 내부순환로 등 서울시내 자동차전용도로에 1대, 전국 주요 고속도로 21대 등 전국에서 모두 22대의 암행순찰차가 운용된다.

경찰 관계자는 "전국 고속도로를 누비게 될 암행순찰차가 선진 교통질서 문화를 정착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