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사진 때문에 중국이 오바마를 '홀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중국의 설명은 다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일 중국 항저우 샤오산 공항에 도착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중국이 '결례'를 범했다는 논란을 중국 정부 관계자가 반박했다. '미국의 뜻대로 했다'는 것.

논란이 불거진 건 바로 이 장면들 때문이다.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린 오바마의 모습을 담긴 아래 사진들을 보자. 오바마는 '레드카펫'이 깔린 이동식 계단 없이 비행기 중간에 있는 문으로 내렸다.

obama air force one

obama air force china

obama air force china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도착 사진도 살펴보자. 항저우 샤오산 공항에 도착한 박 대통령은 앞문으로 내렸고, 레드카펫이 깔린 계단을 내려왔다.

pgh

이 때문에 미국 언론들은 '홀대 논란'을 제기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 관계자는 이런 의혹을 부인했다.

중국 외교부 관리(여)는 4일 "중국이 모든 국가지도자를 위한 이동식 계단을 준비하지만, 미국 측이 이동식 계단 운전자가 영어를 하지 못하고 미국의 보안 지침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불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다.

해당 의전에 관여한 이 관리는 "중국이 통역을 배정할 수 있다고 제안했지만, 미국 측이 제안을 거절하고 공항이 제공하는 계단이 필요 없다고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언론과 접촉할 권한이 없어 이름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힌 이 관리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무례하게 대하는 것이 중국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계단을 설치하지 않은 것이 중국의 의도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앞서 공항에서 백악관 출입 기자들의 오바마 대통령 취재를 금지한 중국관리들과 백악관 관리 간 '실랑이'까지 잇따르면서 중국이 의도적으로 오바마 대통령을 홀대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공항 활주로에서 발생한 미·중 관리 간 갈등이 부풀려져서는 안 된다며 진화에 나섰다.

Close
시진핑 오바마 정상회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