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영국인들이 시위를 벌였지만 반론도 만만치 않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REXIT
Luke MacGregor / Reuters
인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반대하는 영국민 수천명이 3일(현지시간) 런던과 에든버러, 버밍엄 등 주요 도시 곳곳에서 재투표를 요구하며 거리 행진을 했다.

그러나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일부 시민들조차 이 시위에 반대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AP통신과 DPA통신 등에 따르면 런던에서는 '유럽을 향한 행진(March For Europe)'이라는 슬로건 아래 모인 2천여 명이 하이드 파크를 출발해 의사당 건물까지 행진하며 브렉시트 논의의 출발점인 리스본 조약 50조 발동 중단과 EU 협력을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EU 기를 들거나 얼굴에 EU 기를 그린 채 '브렉시트 중단', '우리는 EU를 원한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런던 시내를 행진했다. 비틀스의 노래 '헤이 주드(Hey Jude)'의 제목을 'EU'로 바꾼 개사곡을 함께 부르기도 했다.

* 슬라이드쇼 하단에 기사 계속됩니다.

Close
영국 브렉시트 반대 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영국은 올해 6월 23일 치른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51.9%가 EU 탈퇴에 찬성한다는 결과가 나온 뒤 정치, 경제적인 후폭풍을 겪고 있다. 당시 투표율은 72%였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내년 이후에나 리스본조약 50조를 발동할 계획이라며 당장 영국에 큰 변화는 없다고 말했다.

영국에서는 400만 명이 브렉시트 재투표를 촉구하는 청원에 서명해 재투표를 놓고 다음 주부터 정치적인 논의가 시작된다. 브렉시트 투표 전 이뤄진 이 청원은 브렉시트 투표율이 75%를 밑돌고 찬성률도 60% 미만이면 재투표를 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영국 정부는 재투표는 없으며 브렉시트 투표 결과는 존중돼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시위를 지켜본 많은 시민들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민주적인 투표 결과에 따르는 것 역시 민주주의'라는 것.

"나는 잔류에 표를 던졌지만 탈퇴 진영이 정정당당하게 이겼다. 우리는 (EU를) 떠나야 한다. 그게 민주주의다."

"EU를 위해 시위를 한다고? 우리는 투표를 했고, 민주적인 투표 결과가 나왔다. 받아들이길. 아니면 혹시 민주주의에 반대하는 건가요?"


영국이 EU를 떠나는 것일 뿐, '유럽'을 떠나는 건 아니라고 지적한 사람도 있었다.


물론 반론도 없었던 건 아니다.

"저는 오늘 시위에서 발언합니다. 국민투표 결과를 뒤집기 위해서가 아니라, 정치인들이 조장한 거짓말과 편견을 거부하기 위해서입니다."

"오늘 시위대를 지지합니다. 이건 국민투표 결과를 뒤집자는 게 아니라 브렉시트 초안에 사람들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