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싱가포르의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200명을 넘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INGAPORE ZIKA
Nurses set up a mosquito tent, as part of a precautionary protocol for patients who are infected by Zika, to show the media at Farrer Park Hospital in Singapore September 2, 2016. REUTERS/Edgar Su | Edgar Su / Reuters
인쇄

싱가포르에서 시작된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태가 확산, 확진자 수가 200명 선을 넘어섰다.

이웃 말레이시아에서도 해외여행을 다녀오지 않은 60대 남성이 지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3일 오후 심장 관련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싱가포르 보건부와 환경청은 3일 공동성명을 통해 이날 26명의 신규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첫 지역감염 환자가 나온 지난달 27일 이후 현재까지 싱가포르에서 발생한 지카 바이러스 확진자의 수는 215명으로 늘었다.

신규감염자 26명 중 24명은 그동안 감염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던 중남부 알주니드(Aljunied) 지역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부와 환경청은 나머지 2명이 어느 지역에 거주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당국은 싱가포르 국가보건연구소 등을 통해 분석한 결과 이번 사태를 일으킨 지카 바이러스가 브라질 등 남미에서 창궐했던 바이러스와 달리 아시아계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유전자 분석 결과 해당 바이러스는 아시아계로, 이미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성행해 온 종류에서 진화한 바이러스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말레이시아 보건부는 이날 동부 사바주(州)에 거주하는 61세 남성이 첫 지카 바이러스 지역감염 사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보건부는 성명을 통해 "환자는 최근에 외국 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으므로 이는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모기에 물려 생긴 지역감염일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은 지난달 27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설사 등 증세를 잇달아 보이기 시작했으며, 이날 오후 심장 관련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보건부는 이 남성이 내달 심장 수술을 받을 예정이었다면서 지카 바이러스가 직접적인 사망 원인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에 여타 주변국들도 경계 단계를 높이고 있다.

인도네시아 보건당국은 2일 자카르타와 바탐, 발리, 메단 등 주요 출입국 경로에 발열감지기를 설치하는 등 싱가포르에서 출발했거나 싱가포르를 경유해 입국하는 여행자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