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폭염+대작 효과...올여름 7천320만명 극장 찾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난히 무더웠던 올여름 7천300만 명이 극장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년보다 관객 수가 늘어난 데다 극장 요금마저 인상되면서 올여름 극장매출도 껑충 뛰었다.

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석 달간 극장을 찾은 관객 수는 총 7천319만651명으로 집계됐다.

the

이는 작년 같은 기간(6천853만3천848명)보다 6.8% 늘어난 수치이자, 여름 성수기 관객 수로는 역대 최대다.

2010년 4천600만명 수준이던 여름 성수기 관객 수는 2011년 5천100만 명으로 늘어난 뒤 6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왔다.

또 전년 대비 관객 수 증가율은 2012년 16%에서 2013년 10.2%, 2014년 3.7%, 2015년 0.8%로 둔화하는 양상을 보이다가 올해 6.8%로 4년 만에 반등했다.

여름 관객이 많이 늘어난 것은 올여름 최악의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시원한 극장을 찾은 사람들이 늘어난 데다 '부산행', '인천상륙작전', '덕혜옹주' , '터널'까지 한국영화 대작들이 차례로 개봉되며 전체 시장의 '파이'를 키운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한국영화 여름 시장 점유율은 올해 60%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영화 여름 시장 점유율은 2011년 47%에서 2012년 58%로 급증한 뒤 2013년과 2014년 각각 59%에 이어 지난해에는 55%로 줄었다. 그러다 올해 처음으로 60%대로 올라섰다.

일각에서는 관객 수가 늘어난 것은 한국영화의 '티켓파워' 덕이라기보다 지난겨울과 봄에 관객이 감소한 데 따른 일종의 기술적 반등이라는 분석도 있다.

김형호 영화시장 분석가는 "지난해 겨울부터 관람을 미뤘던 관객들이 여름 시장에 몰렸기 때문에 증가율이 반등한 것 같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하자면 개별 영화의 개인기보다 그만큼 시장 규모가 안정적이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연간 관객 수에서 여름 성수기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을 고려할 때 올 연말까지 전체 관람객 수는 2억3천만 명에 달해 4년 연속 2억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여름 관객 수 증가와 상반기 요금 인상 단행에 힘입어 올여름 극장 전체 매출액은 5천882억 원으로 작년보다 9.6% 증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