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군대 동원해 무법상황 응징할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자신이 머물고 있는 고향이자 정치적 근거지인 다바오에서 발생한 폭탄테러에 강력한 대응 방침을 천명했다.

필리핀 남부 다바오시(市) 야시장에서 2일 오후 10시 30분께(현지시간) 발생한 강력한 폭발로 최소 14명이 숨지고 67명이 다쳤다. 사망자가 15명으로 늘었고 부상자가 71명에 달한다는 일부 보도도 있다. 사상사 중에는 임신부와 어린이도 있었다.

rodrigo duterte

두테르테 대통령은 3일 테러 현장을 둘러 보는 자리에서 이번 테러 행위로 필리핀에서 '무법 상황'(state of lawlessness)이 벌어지고 있다고 선언하며 군사력 등을 동원해 강력히 응징하겠다고 밝혔다. 무법 상황 선언은 다바오를 포함한 남부 민다나오 전역에 적용된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번 조치는 계엄령까지는 아니지만 도심 주요 지역에 군대가 배치돼 경찰의 검문검색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장의 기자들에게 "지금은 비상 상황인만큼 병력을 동원해 수색에 나설 권한이 내게 있다고 생각한다"며 "필리핀은 지금 마약, 살인과 관련한 위기 상황이고, 무법 폭력의 환경인 것 같다"고 말했다.

주말마다 다바오를 찾는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다바오 내 다른 장소에 머물고 있었으며, 현재 현지의 한 경찰서에 머물고 있다고 아들 파올로 두테르테 다바오 부시장이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davao

폭발이 발생한 야시장은 평소 두테르테 대통령이 자주 투숙하는 마르코 폴로 호텔 인근이어서 이번 폭발이 그에 대한 암살시도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필리핀 남부 무장세력 '아부사야프'는 이번 테러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고 현지 ABS-CBN 방송이 전했다.

아부사야프 대변인 아부 라미는 "이번 공격은 필리핀에 있는 무자히딘(이슬람 전사)의 단결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며칠 내 추가 공격을 예고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인 사라 두테르테 다바오시 시장은 "대통령실에서 아부사야프의 보복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CNN 필리핀에 말했다.

필리핀 경찰은 폭발 직전 현장에서 수상한 행동을 보인 4명의 용의자를 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