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민아야? 지드래곤이야?"...'SNL8', 첫방송부터 레전드 예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민아일까? 지드래곤일까?

3일 tvN ‘SNL코리아 시즌8’이 첫 방송한다. 이번 시즌8의 첫 호스트인 민아가 ‘SNL코리아’ 화제의 코너인 ‘더빙극장’에서 닮은꼴 지드래곤으로 변신, 외모부터 표정연기까지 싱크로율 100% 완벽한 코믹 연기를 펼친다.

the


‘더빙극장’은 지난 시즌, 권혁수의 ‘호박고구마’ 유행어를 탄생시킨 화제의 코너. 영화, 드라마, 예능 등 명장면들을 패러디하는 더빙극장에서는 호스트들과 크루들이 원작 출연자의 외모, 표정뿐 아니라 행동, 입모양, 숨소리까지 똑같이 맞춘 소름 돋는 연기로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X‘더빙극장’에 첫 도전하는 민아는 최근 닮은꼴로 주목 받은 빅뱅의 지드래곤을 완벽하게 재현해내 현장에서 제작진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귀여운 눈웃음과 나른해지는 표정, 특유의 걸음걸이까지, 닮은꼴을 넘어선 민아의 디테일한 연기가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 민아는 또 ‘더빙극장’에서 빅뱅의 멤버로 변신한 정이랑, 이세영과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최강 시너지를 냈다는 후문이다.

민아에 이어 ‘더빙극장’의 간판스타 권혁수는 나문희 캐릭터를 이을 비장의 카드로 들장미소녀 ‘캔디’ 패러디를 선보인다. 애니메이션 패러디에 도전하는 권혁수는 깜찍한 캔디로 변신했을 뿐 아니라 나무 위에 걸터앉아 하모니카를 연주하는 테리우스까지 능청스럽게 연기해 벌써부터 레전드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SNL코리아 시즌8' 첫 방송은 예능신 신동엽과 탁재훈의 만남이 드디어 공개될 예정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번 'SNL코리아'의 전반부에는 신동엽이 진두지휘하는 콩트가, 후반부에는 탁재훈이 진행하는 '새터데이 나이트라인'(Saturday Night Line)이 시청자들에게 속 시원한 코미디와 강력한 웃음을 선사한다. 특히 탁재훈이 진행하는 '새터데이 나이트라인'은 대본이 아닌 100% 탁재훈의 애드리브로 진행돼 탁재훈만의 허를 찌르는 능청스러운 개그와 악마의 입담이 한층 강력한 웃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신동엽, 유세윤, 정성호, 정상훈, 김주년, 김민교, 안영미, 정이랑, 권혁수, 이세영 등 최고를 자랑하는 기존 크루들과 이번 시즌 새롭게 합류한 탁재훈, 이수민, 김소혜, 이명훈, 장도윤의 케미는 어떨지 이목이 쏠린다. 3일 오후 9시 15분 첫 방송.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