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FBI의 힐러리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 수사 보고서가 공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ILLARY CLINTON
Democratic presidential nominee Hillary Clinton addresses the National Convention of the American Legion in Cincinnati, Ohio, U.S., August 31, 2016. REUTERS/Bryan Woolston | Bryan Woolston / Reuters
인쇄

대선을 두 달 앞두고 힐러리 클린턴의 아킬레스건이 드러났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2일)현지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 수사 보고서를 공개한 것.

클린턴은 국무장관으로 재직하던 시절, 국가 기밀이 포함된 공무용 메일들을 개인용 이메일 계정을 통해 열람했다는 사실이 밝혀저 곤욕을 치른 바 있다.

힐러리 클린턴은 지난 7월 이메일 스캔들과 관련한 FBI 대면조사에서 주요 질문에 대해 39번이나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메일에 기밀이 담겨 있다는 의미로 붙이는 'C'가 무엇 뜻인지 몰랐다고 진술했고, 이메일 송수신에 모바일 단말기를 13개나 사용하면서 때때로 분실하기로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대선을 두 달여 앞두고 FBI 수사보고서가 공개됨에 따라 클린턴 대권가도의 최대 뇌관인 이메일 스캔들을 둘러싼 공방이 다시 대선정국을 달굴 것으로 보인다.

이 수사보고서는 FBI가 지난 6월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클린턴에 대한 불기소 권고 의견을 달아 미 법무부에 제출한 것이다.

FBI는 이와 함께 클린턴 대면조사 당시 메모 형식으로 기록한 요약본도 공개했다. 공개된 문서는 수사보고서와 요약본을 합쳐 총 58쪽 분량이다.

조사기록 요약본에 따르면 클린턴은 지난 7월 2일 FBI에서 3시간 30분에 걸쳐 직접 조사를 받는 자리에서 "비분류시스템(개인 서버)을 통해 이메일을 받은 것에 대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클린턴은 무엇이 기밀 정보인지, 그리고 어떻게 다뤄야 하는지에 대해 거의 전적으로 보좌진들에게 의존했다고 FBI는 판단했다.

클린턴은 "이메일을 보내는 국무부 관리들의 판단에 따랐고, 이메일을 통해 받는 정보의 민감성을 우려하는 것을 들은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연방 정부 기록을 유지하고 기밀 정보를 다루는 것과 관련해 국무부로부터 받은 브리핑이나 교육에 대해서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특히 클린턴은 "2012년 말 뇌진탕 이후 받은 모든 보고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측이 주장하는 건강이상설과 맞물려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클린턴은 특히 국무부 일부 서류에 기밀(confidential)을 뜻하는 'C'라는 표식이 적혀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무엇을 의미하는지 몰랐고, 아마 알파벳 순서에 따른 단락 부호가 아닌가 싶었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메일 상단에 기밀이라고 적혀 있으면 (그 내용이 기밀이라고) 이해했다"면서 FBI 조사요원에게 "혹시 'C'가 기밀을 의미하는 것이냐"고 되묻기도 했다.

수사기록에는 클린턴이 블랙베리 등 휴대전화 2대와 11개의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개인 이메일을 송수신했으며, 때때로 휴대전화를 분실하기도 했던 것으로 적혀있다.

아울러 클린턴에게 기밀이 아닌 일반 메시지를 주고받는 용도로 개인 이메일 계정 사용을 권유했던 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이 클린턴에게 공무에 블랙베리를 사용하지 말 것을 조언했던 사실도 두 사람간 이메일 기록을 통해 밝혀졌다.

파월 전 장관은 클린턴이 취임 이틀 후 장관 재직시 블랙베리를 썼는지를 묻는 이메일을 보내오자 "블랙베리로 업무 이메일을 송수신하는 것은 공식적인 기록이기 때문에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 조심해야 한다"는 충고의 답장을 보냈다.

또한 클린턴은 모든 국무부 직원에게 개인 이메일을 업무에 활용하지 말 것을 지시했으나, 정작 자신은 가이드라인을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FBI는 보고서에 "2011년 클린턴 장관 명의로 모든 직원에게 정보 보안을 위해 개인 이메일 계정을 업무에 사용하지 말라는 지시문이 전달됐다"며 "그러나 클린턴은 이메일과 관련한 어떠한 가이드라인을 받은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미국 공화당의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 캠프는 FBI 조사기록 공개를 통해 클린턴의 무모함과 부정직함이 더 확실히 드러났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트럼프 캠프 대변인 제이슨 밀러는 성명에서 "클린턴의 비밀 이메일 서버는 정부 투명성 관련법에 정면으로 배치되며, 국가안보와 민감한 외교적 노력을 위험에 빠뜨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애초 미 정부는 대선을 앞둔 민감한 시점이라는 이유로 FBI 조사기록 공개를 꺼려왔으나, 미 언론의 정보공개 청구가 잇따르자 방침을 바꿨다.

FBI는 지난달 6일 클린턴이 장관 시절 뉴욕 자택에 구축한 개인 이메일 서버를 이용해 공무를 본 이메일 사건 수사를 종결했다.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당시 수사결과 발표에서 "비록 우리는 클린턴과 그의 동료들이 비밀정보를 다루면서 법 위반을 의도했다는 분명한 증거를 발견하지는 못했지만, 매우 민감하고 대단히 기밀취급을 요구받는 정보를 다루는데 극히 부주의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클린턴이 개인 이메일 서버로 주고받은 이메일 가운데 최소 110건이 1급 비밀정보가 포함된 기밀이었다고 말했다.

FBI는 그러나 클린턴이 고의로 법을 위반할 의도가 없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법무부에 불기소를 권고했고, 법무부는 FBI 권고대로 클린턴을 기소하지 않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