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고교생 5명이 탄 승용차가 벽을 들이받아 모두 숨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AEGU CAR ACC
3일 오전 4시25분께 대구시 달성군 논공읍 남리에서 옹벽을 들이받은 승용차. 이 사고로 운전자 최모(19)군을 포함해 고고생 5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겼지만 모두 숨졌다. | 연합뉴스/대구지방경찰청
인쇄

고교생이 몰던 렌터카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도로 옆 옹벽을 들이받아 타고 있던 5명이 모두 숨졌다.

3일 오전 4시25분께 대구시 달성군 논공읍 남리 5번 국도에서 현풍에서 화원 방면으로 달리던 K5(운전자 최모·19) 승용차가 오른쪽 옹벽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최군 등 승용차에 탑승한 10대 5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겼지만 모두 숨졌다.

경찰은 최군 등 3명의 신원을 확인했지만, 나머지 2명은 누구인지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

최군 등 3명은 대구 달서구와 달성군 소재 2개 고교 3학년 학생이라고 경찰이 밝혔다. 나머지 2명도 이들과 같은 학교에 다니는 것으로 경찰은 추정한다.

운전면허증이 있는 최 군이 대구 달서구의 한 렌터카 회사 차량을 빌려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음주 운전 여부를 확인하려고 최군의 혈액 분석을 의뢰할 방침이다. 분석에는 10일 정도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