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필리핀 다바오에서 폭탄테러로 8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AVAO
Philippine police investigators check bodies at a blast site at a night market that has left at least several people dead and wounded others in southern Davao city, Philippines late Friday Sept. 2, 2016. The powerful explosion at a night market late Friday in Philippine President Rodrigo Duterte's hometown in the southern Philippines took place amid a security alert due to a major offensive against Abu Sayyaf militants in the region, officials said. (AP Photo/Manman Dejeto) | ASSOCIATED PRESS
인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머물고 있는 고향 다바오에서 폭탄테러가 일어나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필리핀 남부 다바오시(市) 야시장에서 2일 오후 10시 30분께(현지시간) 강력한 폭발이 발생하면서 최소 14명이 숨지고 67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과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이 가운데 10명은 현장에서 바로 숨졌으며 부상자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 중 일부는 위독한 상황이라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 정부 관계자는 "초기 조사에서 경찰이 포탄에 바탕을 둔 폭발 물질의 파편을 발견했다"며 이번 폭발이 단순한 사고가 아닌 폭탄 공격이라고 확인했다.

이날 두테르테 대통령이 고향이자 정치적 근거지인 다바오에 머물고 있었던 데다가 폭발이 발생한 야시장이 평소 그가 자주 찾던 마르코 폴로 호텔 인근이라는 점 때문에 이번 공격이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주말마다 다바오를 찾는 두테르테 대통령은 사건 당시 다바오 내 다른 장소에 머물고 있었으며 신변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아들 파올로 두테르테 다바오 부시장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폭발 당시 아버지는 다른 장소에 체류 중이었고, 현재 현지 한 경찰서에 머물고 있다"고 말했다.

필리핀 경찰은 사건 직후 주요 길목에 검문소를 설치하고 도심 경계를 강화했다. 수도 마닐라 경찰도 자정을 기해 전면 경계 태세를 발동했다.

필리핀 당국은 이슬람 무장세력이나 마약상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마르틴 안다나르 대통령 공보실장은 "우리 대통령과 정부에 대해 화가 나 있을 부류가 많다"며 이슬람 세력과 '마약과의 전쟁'에 반발한 마약상의 소행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우리는 (이슬람 무장세력이나 마약상의) 소행일 것이라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지만, 지금은 짐작하기 너무 이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현재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아부사야프에 대한 군사 작전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군의 토벌 대상이 된 아부사야프는 최근 반격을 경고한 바 있다.

또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6월 말 취임한 직후부터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하면서 소탕작전을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마약 용의자 2천 명이 경찰이나 자경단의 공격을 받아 숨졌고 70만 명이 경찰에 자수했다.

이 때문에 마약조직이 대통령을 암살하려 든다는 소문이 돌았고 지난 1일에는 이와 관련한 무기공급상의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갑작스러운 폭탄 공격 때문에 다바오 시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980㎞ 떨어진 다바오는 두테르테가 대통령으로 당선되기 전까지 22년간 시장으로 재직하면서 치안을 확립해 놓은 곳이다.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지역이 아부사야프의 활동 무대이기는 했지만, 다바오시 만큼은 필리핀 내에서도 가장 안전한 도시로 손꼽혔다.

산페드로대학에 다니고 있는 리어노어 랄라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밖에 나가기가 겁이 난다"며 "다바오가 필리핀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알려진 데다가 이런 상황이 워낙 드물어서 모두 겁에 질렸다"고 말했다.

한편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현지 한국인 교민이나 관광객의 피해가 있는지 확인 중이라며 아직까지 피해자가 보고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