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조선일보 사장의 제수가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방용훈(64)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부인이자 방상훈(68) 조선일보 사장의 제수인 이모(55)씨가 한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3일 경기 고양경찰서와 고양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52분께 고양시와 서울 강서구 경계인 가양대교 인근 한강변에서 인근 교량 공사현장의 한 관계자가 이씨의 시신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씨가 타고 온 것으로 추정되는 렉서스 승용차 조수석에서는 이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1차 검안에서 이씨의 시신에 타살 흔적은 없었다"면서"현재 유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자살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의뢰해 부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앞서 지난 1일 새벽 3시 45분께 방화대교 위에 렉서스 승용 차량이 정차된 채 운전자가 없다는 행인의 신고를 접수, 소방당국과 함께 한강 하구를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