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손학규 사실상 대권도전 선언 "죽음을 각오로 나를 던지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손학규 전 상임고문은 2일 "나라를 구하는데 저를 아끼지 않고 죽음을 각오로 저를 던지겠다"고 말했다.

손 전 고문은 이날 오후 광주 동구 금남공원에서 열린 '손학규와 함께 저녁이 있는 빛고을 문화한마당'에 참석해 "기대가 많은 시민, 전국 지지자 여러분의 뜻을 깊이 새기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야권의 심장부인 광주에서 나온 이 날 발언은 내년 대권도전을 사실상 공식화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the

손 전 고문은 "광주시민, 전남도민과 함께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호남이 없으면 나라가 없다)의 정신, 이순신 장군의 백의종군 정신, 다산 정약용이 경세유표를 쓴 개혁의 정신으로 우리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며 "한반도 평화의 고장, 통일의 바탕이 되도록 시·도민과 함께 저를 죽일 각오로 나설 것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산의 애민정신, 의병 김덕령 장군의 의병정신, 이순신 장군의 백의종군 정신을 거듭 거론하며 '출정' 의지를 피력했다.

손 전 고문은 "다산 선생은 나라와 백성 삶의 어려움을 생각해야 하늘의 구름, 뜰앞의 초록이 아름답게 보이고 거기에서 시가 나온다고 말씀하셨다"며 "나라가 절망의 구렁텅이에 빠진 느낌인데도 정치가 갈 곳을 잃고 있어 나라의 어려움을 펴줄 정치가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고 진단했다.

이어 "남북관계가 완전히 절벽에 가로막힌 채 한반도는 사드배치로 국론이 분열되고 앞으로는 동북아 분쟁 중심지, 아니 전쟁터가 될 위기에 있다"며 "김덕령 장군이 임진왜란 때 싸운 의병정신의 총결합체가 광주 5·18 정신이고, 의로운 젊은이들이 군사독재의 폭압에 저항하고 질서를 지키면서 주먹밥을 먹으며 광주를 지킨 게 위대한 호남정신"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이순신 장군은 12척 배가 남았다는 정신으로 사람을 모으고, 군량미를 모으고 배를 지어 명량해전에서 일본군을 무찔렀다"며 "제가 강진에 온 지 2년 넘게 있는 동안 호남 땅의 귀함을 알게 됐고 이제 우리가 백의종군 정신, 의병정신으로 구렁텅이에 빠지고 낭떠러지에서 떨어져 망할지 모르는 나라를 구해야겠다는 마음으로 행사를 지켜봤다"고 말했다.

손 전 고문은 행사 직후 "이날 발언이 대권도전 선언으로 봐도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웃기만 할 뿐 답변을 삼갔다.

그러나 지난 7월 29일 "더는 물러설 데가 없다"며 사실상 정계복귀를 선언한 데 이어 한 달여 만에 나온 이 날 발언은 대권도전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더민주 김부겸 의원,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권도전 선언이 이어진 상황에 손 전 고문도 뛰어들면서 야권의 '대선 레이스'가 조기 점화하는 모양새다.

손 전 고문의 복귀 시기는 추석 직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는 추석 연휴 직후인 오는 20일 전남 강진아트홀에서 열리는 '다산강좌' 초청 강사로 군중 앞에 선다. 이 자리에서 강진 칩거 생활에 대한 소회를 밝히고 구체적인 정계복귀 구상을 언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손 전 고문은 2014년 7·30 수원병 보궐선거에서 낙선한 이튿날 정계 은퇴를 선언한 뒤 강진 백련사 뒷산 중턱의 토담집에 2년여간 칩거해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