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02일 15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02일 16시 04분 KST

프랑스의 코카콜라 공장에 57억원 어치 코카인 선물이 왔다

coca cola

프랑스의 코카콜라 공장이 생각지도 못한 거대한 선물을 받고 당황했다.

지난 31일 프랑스 툴롱 시의 지역 검사 자비에르 타라보는 BBC에 약 370kg의 코카인이 씬(Signes ) 시의 코카콜라 공장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해당 약물은 지난주 코스타리카에서 온 오렌지 농축물 사이에 가방에 담겨 숨겨져 있었다고 한다.

타라보는 BBC에 해당 약물이 "거리에서 거래되는 가격으로 따지면 약 57억 원어치"라고 밝히며 "매우 나쁜 선물"이라고 말했다.

"1차 조사에서 공장의 직원들이 연루될 가능성은 없었다"고 타라보는 지역 뉴스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BBC에 따르면, 1886년 미국의 약사 존 펨버턴에 의해 만들어진 오리지널 코카콜라의 제조 공정에는 코카인의 원료인 코카 잎의 추출물이 사용된 것으로 여겨진다고 한다.

참고로 인디펜던트지에 따르면 프랑스 마약 단속의 공식적인 최대 기록은 지난해 마르티니크 항구 밖의 한 범선에서 발견된 2.4톤의 코카인의 가격을 약 1,250억 원(1억 유로)로 추정했다. 그러나 BBC는 이번 보도에서 당시에 발견된 약물의 가격을 약 500억 원(4천만 유로)이라고 보수적으로 평가했다.

*상단에 사용한 사진은 사건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자료사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