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삼성전자가 5시에 '갤럭시노트7 폭발' 조사결과와 리콜 방침을 발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AMSUNG
Kim Hong-Ji / Reuters
인쇄

삼성전자가 2일 오후 5시에 태평로 사옥에서 최근 문제가 된 갤럭시노트7의 발화 문제에 대한 조사결과와 리콜 방침을 발표한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등이 직접 설명하고 대책을 밝힌다. 발표는 약 30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글로벌 리콜로 한다"면서 "더 늦어지면 안될 거 같아 발표 시기를 최대한 앞당겼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한국과 미국을 포함해 갤럭시노트7을 판매한 국내외 시장에서 자연발화 문제를 일으킨 배터리를 전량 교체해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대규모 스마트폰 리콜을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amsung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자연발화 원인을 배터리 결함 때문으로 확인했다. 삼성SDI가 중국 공장에서 조립한 배터리 분리막 결함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지난달 24일부터 인터넷을 통해 충전 중 폭발한 것으로 알려진 갤럭시노트7은 총 7대다. 삼성전자는 즉시 문제가 된 단말기를 수거해 정확한 원인을 조사해왔다.

앞서 삼성전자는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가에서 갤럭시노트7를 2일 출시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잠정 연기했다.

Close
삼성 갤럭시노트7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