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이 무인기까지 동원하여 북한의 수재민을 구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K FLOOD
중국 구조대가 구조한 북한 주민 | 연합뉴스/텅쉰망 캡처
인쇄

중국이 북한에 구조대를 파견, 홍수로 고립된 북한 주민 3명을 구조했다고 중국 관영 언론이 보도했다.

2일 중국중앙(CC)TV 등에 따르면 중국 지린(吉林)성 당국은 지난달 31일 북한의 구조 요청을 받고 함경북도 온성군 두만강 온성도로 구조대원 10명과 구조선 2척을 급파했다.

중국 당국은 이 과정에서 무인기까지 동원해 북한 주민들의 위치를 파악한 뒤 홍수로 고립돼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던 주민 3명을 1일 오후 무사히 구조했다고 중국 언론들은 전했다.

구조된 북한 주민은 남성 2명, 여성 1명이었으며 이들은 현지 변경 당국으로 이송된 뒤 북한 남양시로 돌아갔다.

지린성 당국은 바인차오루(巴音朝魯) 당서기가 직접 구조대 파견을 지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북한을 지원했다고 중국 언론들은 강조했다.

중국 구조대가 북한 땅에 들어가 이재민을 구조한 경우는 상당히 이례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관영 매체가 이를 공개한 것은 북한의 핵실험과 대북제재 등과 맞물려 북·중 관계가 경색됐음에도 북 중간 전통적 우호 관계나 인도적 지원은 계속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과 중국이 국경을 맞댄 접경지역은 최근 제10호 태풍 '라이언록'이 강타하면서 쑥대밭이 됐다.

연변자치주 등 북·중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랴오닝(遼寧)성, 지린(吉林)성, 헤이룽장(黑龍江)성 등 동북 3성은 집중 호우가 쏟아져 수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번 호우로 두만강 투먼시와 접경한 북한 온성군 남양은 시가지 일부가 물에 잠기고 단층집이 지붕만 남긴 채 완전히 침수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고 연변 훈춘(琿春)시와 인접한 함경북도 나선시 경제특구에도 호우가 내려 가옥 수백 채가 파손되고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