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달빛궁궐' 감독 "'센과치히로' 표절? 영화본다면 알것"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본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표절 논란에 휩싸인 애니메이션 '달빛궁궐' 감독이 직접 표절에 대해 해명했다.

'달빛궁궐' 측은 31일, 김현주 감독과의 질의응답을 공개하며 표절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김현주 감독은 표절 논란에 대해 "솔직히 처음엔 신경 쓰지 않았다. 오히려 주변에서 걱정해주는 말을 해 주어서 알게 됐다. 영화 본편이 공개되기도 전에 예고편을 캡쳐한 몇몇 장면 만으로도 논란이 되었다는 것이 놀라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달빛궁궐'은 오랫동안 공들여 제작했고 많은 스태프들의 열정과 노력이 숨어있는 작품이다. 언론시사회 이후, 본편을 본 기자분들이 정확한 평가를 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영화를 본다면 표절은 애초에 얘깃거리도 되지 않는다. 일본 애니메이션과의 근거 없는 비교보다 오히려 독창성과 잠재적 힘을 지닌 국내 창작 애니메이션의 현주소에 대해 열띤 토론이 펼쳐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the

또 "특히 극장용 애니메이션의 영역은 근 십여 년간 극도로 어려운 시기였다. 애니메이션은 많은 자본과 경험치를 필요로 하는 장르이다. 우리나라 창작 애니메이션은 아직도 시작단계이다. 유아용 애니메이션은 많은 경험치가 축적되어 있지만, 조금만 연령대를 넓히려는 시도를 하면 아직도 시장은 굉장히 보수적으로 반응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창작자로서 추구하는 메시지의 수위와 관객이 원하는 요구를 결합하고 조절하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작업이었다. 내가 판단을 그르치면 그 영향이 창작 애니메이션 전체에 미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조심스러웠다. 한 컷 한 컷 그리는 애니메이션은 정말 정직하여 그 과정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매체이다. 그 여정을 관객과 함께 나누고 싶어 만든 것이 엔딩크레딧이다. 영화 속 각종 캐릭터와 동작들이 한국의 문화를 어떻게 반영했고, 또 어떠한 과정을 거쳐 탄생했는지 관객의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