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롯데 자이언츠 첫 우승의 주역, 유두열 전 코치 별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984년 롯데 자이언츠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던 유두열 전 롯데 코치가 별세했다.

신장암으로 투병하던 고(故) 유두열 코치는 1일 오전 경기도 일산 한 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향년 60세.

the

1983년부터 롯데에서 뛴 유 코치는 1984년 삼성 라이온즈와 한국시리즈에서 극적인 홈런을 치며 시리즈 최우수선수(MVP)를 거머쥐었다.

1991년 시즌 종료 뒤 은퇴한 유 코치는 이후 프로와 아마추어에서 지도자로 활약했다.



2014년 건강검진에서 암세포를 발견한 유 코치는 투병 중이던 올해 4월 5일 부산 사직구장 개막전에서 시구를 하며 올드팬들에게 추억을 선물했다.

the

잠시 건강을 회복했던 유 코치는 최근 다시 병세가 악화했고, 결국 세상을 떠났다.

빈소는 일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했다.

장남 유재준 씨와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인 차남 유재신이 빈소를 지킨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