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은 송희영 전 주필을 출국금지 시킨 후 통신내역까지 조회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ONG CHOSUN
조선일보 웹페이지
인쇄

대우조선해양의 경영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조선일보 송희영 전 주필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

31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송 전 주필의 금융계좌를 추적하며 대우조선 비리 의혹 관련자들과의 금품거래가 있는지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검찰은 남상태(66·구속기소) 전 대우조선 사장의 연임 로비 의혹에 연루된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박수환(58·여·구속) 대표의 주변 자금을 추적하면서 송 전 주필 측으로 이어진 부분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송 전 주필을 이날 출국금지하는 한편 그의 통신내역을 조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신내역 조회는 송 전 주필이 지난해 대우조선 고위층의 연임을 청와대 고위 관계자에게 부탁했다는 의혹 등을 확인하려는 목적을 지닌 것으로 분석된다.

검찰은 송 전 주필이 박 대표를 비롯해 남 전 사장 및 고재호 전 사장 등 대우조선 전직 경영진과 깊이 유착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들은 2011년 9월 이탈리아와 그리스, 영국 등지에서 8박9일간의 출장 일정을 다녀왔다.

유럽 곳곳을 10인승 전세기로 돌아다니는 출장 기간에 남 전 사장과 송 전 주필, 박 대표 등은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초호화 요트를 탔고, 영국에서는 영국 런던의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즐겼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외유성 출장은 이미 지난해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이 실시한 경영감사에서 구체적 내용들이 파악됐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대우조선 수사에 착수한 지난 6월부터 관련 감사보고서를 입수해 분석 작업을 벌여 왔다.

여기에 모 대학 교수인 송 전 주필의 친형이 2009∼2013년에 대우조선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재직했던 사실도 최근 알려졌다.

검찰은 이런 정황을 단서로 삼아 송 전 주필과 박 대표의 주변 자금 흐름을 쫓고 있다.

만약 대우조선에서 홍보·자문료 명목의 로비자금 20억여원을 가져간 것으로 조사된 박 대표가 일부라도 송 전 주필 측에 금품을 제공한 단서가 발견된다면 송 전 주필의 비리 연루 의혹은 더욱 짙어진다.

송 전 주필이 청와대 고위 관계자에게 대우조선 고위 인사의 연임을 청탁했다는 의혹과 맞물릴 경우, 변호사법 위반이나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할 가능성이 생긴다.

검찰은 2011년 9월 남 전 사장의 외유성 출장에 송 전 주필이 참석한 데 대해서도 대가성이 있는지 따져보고 있다. 출장 시기를 전후해 송 전 주필이 다룬 사설이나 칼럼 내용 등이 분석 대상이다.

사설이나 칼럼에 사실관계의 지나친 왜곡이 있거나 현저한 편향성이 있다면 배임수재 법리를 적용할 수 있다고 법조계는 설명한다. 조선일보 측은 송 전 주필의 사설이 대우조선에만 비합리적으로 우호적인 게 아니었다는 입장이다.

한편 검찰은 뉴스컴 박 대표가 대우조선 외에 다른 업체들로부터도 법률 분야에 해당하는 업무를 해 주고 홍보대행비 및 자문료 명목의 금품을 챙긴 정황을 잡고 이날 관련 기업 4∼5곳을 압수수색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