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똑같은 맥도날드에서 32년 동안 감자튀김을 만들던 여성이 은퇴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프레아 데이브드는 감자튀김 전문가다.

lfpress는 32년 동안 보스턴 니덤점 맥도날드에서 거의 50만 킬로에 가까운 고소한 감자튀김을 튀긴 프레아가 은퇴를 했다고 보도했다.

default

다운증후군을 가진 그녀는 찰스리버 장애인 직업 알선 센터를 통해 1984년에 맥도날드 취업에 성공했다.

그리고 그 이후로 장장 32년을 니덤점의 감자튀김 전문가로 자리를 지켰는데, WBZ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프레아는 역시 전문가다운 발언을 했다.

default

"난 감자튀김을 정말 많이 만들어요."

그녀를 축하하기 위해 100명이 넘게 맥도날드에 모였는데, 참석자 전원에게 무료 감자튀김이 증정됐다.

아래는 프레아의 은퇴 파티 동영상이다.

cbslocal은 이날 맥도날드 대변인이 "프레야는 정말로 대단한 팀원이었어요. 우린 모두 그녀에게 너무나 많은 걸 배웠지요."라고 프레아를 칭찬했다고 보도했다.

그녀는 동료들과 헤어지는 건 아쉽지만 "이젠 쉬면서 건강을 돌볼 때"라며 친구들과 작별했다.

프레아, 생일 축하해요!

Close
쌍둥이기에 겪는 황당한 순간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