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폭우로 일본의 치매요양소에서 노인 9명이 사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ANRAN
10호 태풍 라이언록이 일본 열도를 통과한 영향으로 도호쿠(東北) 지역과 홋카이도(北海道)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가운데 치매 증상이 있는 노인을 위한 이와테(岩手)현 소재 요양시설 '란란'(樂ん樂ん, 사진) 주변에 31일 오전 침수 흔적이 남아 있다. | 연합뉴스
인쇄

10호 태풍 라이언록이 일본 열도를 통과한 영향으로 일본의 한 노인 요양시설에서 9명이 숨지는 등 참사가 이어졌다.

31일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치매 증상의 노인을 위한 이와테(岩手)현 소재 요양시설 '란란'(樂ん樂ん)에서 이날 오전 9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태풍 라이언록이 통과한 영향으로 이어진 집중 호우로 란란이 고립됐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시신을 발견했다.

NHK가 방영한 현장 영상에는 란란 건물 주변에는 집중 호우에 떠내려온 것으로 추정되는 통나무 등이 대량으로 쌓여 있으며 토사가 건물 하부를 덮고 있다.

란란에서 약 4㎞ 떨어진 곳에 설치된 관측지점에서는 30일 오후 7시 무렵에 수위가 5.1m에 달했다. 당국은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31일 동해 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한 라이언록이 전날 이 일대를 통과하며 이와테 현과 홋카이도(北海道) 등에는 기록적인 비가 쏟아졌다.

홋카이도와 이와테 현에는 8월 한 달 강수량을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특히 홋카이도에는 29일 이후 여러 관측점의 강수량이 300㎜를 넘었으며 국토교통성이 설치한 미나미후라노초(南富良野町)에 설치한 우량계에는 500㎜가 넘는 비가 내린 것으로 기록됐다.

홋카이도와 이와테 현에서는 강이 넘치거나 제방이 무너져 넓은 지역이 침수되는 사태가 이어졌다.

교도통신은 홋카이도의 하천인 소라치가와(空知川)는 미나미후라노초의 강둑이 붕괴했으며 시가지가 물에 잠겨 주민 약 200명이 고립됐다고 전했다.

오비히로(帶廣)시에서는 사쓰나이가와(札內川)의 제방이 무너져 일대가 침수됐고 다른 지역에서도 하천 수위가 범람 위험 수준으로 상승했다.

홋카이도의 누비나이가와(ヌビナイ川)의 한 다리에서는 RV승용차가 아래로 떨어졌으며 차에 타고 있던 3명 중 2명은 탈출했으나 회사원 스즈키 요헤이(鈴木洋平·28) 씨가 실종된 것을 비롯해 3명의 행방을 알 수 없는 상태다.

이와테현 구지(久慈)시에서는 잔햇더미에서 고령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으며 30일 오후부터 아오모리(靑森), 이와테, 아키타(秋田), 미야기(宮城) 등 4개 현에서 10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당국은 주민을 구조하고 물을 공급하기 위해 자위대를 미나미후라노초 등 홋카이도의 4개 마을에 보내달라며 재해 파견을 요청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피해 상황을 서둘러서 파악하고 주민 구조 등 재해 대응에 모든 힘을 쏟으라고 지시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