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수영 국가대표팀 감독, '탈의실 몰카' 파문에 사직서 제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
YTN
인쇄

전 수영 국가대표 선수가 선수촌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몰카를 설치하고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가운데 안종택(49) 수영 대표팀 감독이 선수단 관리 소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대한수영연맹관리위원회는 31일 "안 감독이 전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안 감독은 2008년 코치로 대표팀에 합류해 2012년부터 감독직을 맡아왔다.

안 감독은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선수단을 이끄는 감독으로서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대표팀 코치진이 경찰 수사 이전에 여자 선수들로부터 몰카 피해 사실을 들었으나 올림픽 준비 등을 이유로 덮으려 했다는 주장도 한다.

하지만 이에 대해 안 감독은 "코치들에게 재차 확인했지만 모두 최근에야 알았다고 한다"면서 "하루빨리 사실이 명백하게 밝혀져 또 다른 선수나 코치들에게는 피해가 가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 감독의 사직과 함께 경영 대표팀은 당분간 합숙훈련을 하지 않기로 했다.

대표팀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했던 선수들이 지난 28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한 뒤 훈련을 재개했다.

하지만 리우올림픽까지만 근무하기로 한 코치에 이어 안 감독까지 사직서를 낸 데다 선수 대부분이 개인훈련, 부상 등을 이유로 불참하면서 정상적인 훈련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수영연맹은 대한체육회와 협의해 경영 국가대표는 새로운 연맹 집행부가 구성되면 대표팀을 다시 꾸려 훈련을 재개하기로 내부 방침을 세웠다.

훈련 재개는 이르면 전국체육대회가 끝난 뒤인 11월이나 돼야 가능할 전망이다.

진천선수촌에 남아있던 경영 대표선수들은 이날 소속팀으로 복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