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소녀상 철거요구 중단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한겨레
인쇄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30일 '일본 정부의 위안부 관련 거출금 10억엔 수령거부 촉구 및 평화의 소녀상 철거요구 중단촉구 결의안'을 대표로 제출했다.

추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가 10억엔을 입금하겠다고 하면서 일본 대사관 앞에 세운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도록 요구하고 있다"며 "정부도 이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뜻을 내보이고 있는데, 이는 제2의 경술국치나 다름없는 굴욕적인 일"이라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이어 "박근혜 정부는 일본 정부가 입금하는 10억엔 수령을 거부해야 한다"며 "위안부 피해자들의 오랜 고통을 금전으로 바꾸는 것은 반역사적·반인권적 행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Close
위안부, 할머니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결의안에는 더민주 김상희 노웅래 김경협 박범계 이개호 진선미, 국민의당 정동영 주승용 권은희, 정의당 심상정 노회찬 이정미 의원 등 야3당 의원 26명이 함께 서명했다.

한편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은 8월31일, 위안부지원재단에 10억엔 송금할 예정이다. 연합뉴스는 "일본이 10억엔을 출연하면 적어도 한일 정부 사이에서는 '외교적 현안'으로서의 위안부 문제는 '최종적, 불가역적 해결' 수순으로 진입하게 된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한국 정부를 상대로 사상 처음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정의기억재단)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12명은 대한민국 정부를 상대로 각각 1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30일 밝혔다. 동아일보는 "소송에 참여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는 강일출(89), 이옥선 할머니(90) 등 12명이다. 현재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40명"이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