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곤충을 좋아해서 왕따가 된 소녀를 전 세계 곤충학자들이 지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소피아는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 사는 8살 소녀다. 소피아가 자신에게 직접 붙인 별명은 ‘버그 헌터’(Bug hunter). 그만큼 소피아는 곤충을 좋아하는 아이다. ‘버즈피드’의 보도에 따르면, 소피아는 걸음마를 하던 시절부터 곤충잡이 망을 갖고 놀았다고. 소피아의 엄마인 니콜 스펜서 또한 “딱히 뭐라고 설명할 수는 없지만, 소피아와 곤충 사이에 특별한 연결지점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소피아가 자라면서 곤충을 사랑하는 취미는 다른 아이들에게 환영받지 못했다.

the

“아이들은 소피아를 ‘괴짜’로 대했어요. 어떤 아이는 나서서 다른 아이들이 소피아와 함께 놀지 못하게 했죠. 어떤 남자아이는 소피아에게 곤충을 보여달라고 하고는 보여준 곤충을 뺏어서 짓밟아 죽여버리기도 했어요. 때로 소피아는 아이들에게 맞기도 했죠. 선생님에게 그런 사건들을 말해보라고 했더니, 집에 와서 하는 말이 선생님들은 아무런 신경도 쓰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소피아에 대한 집단 괴롭힘은 학교를 옮긴 후에도 계속됐다.

엄마인 니콜은 아이에게 다른 취미를 권유하는 대신, 아이에게 더 큰 용기를 주고자 했다. “소피아가 나중에 커서 곤충에 관련된 일을 할 수 있냐고 물었어요. 그래서 물론 할 수 있다고 말했죠.” 그리고 엄마는 한 가지를 약속했다. 어떻게 하면 곤충 채집을 하는 일을 할 수 있는지 알아보겠다는 약속이었다. 조사를 시작한 엄마는 결국 캐나다 곤충학회에 한 통의 편지를 보냈다. 아래는 캐나다 곤충학회가 직접 트위터에 소개한 니콜 스펜서의 편지다.


“안녕하세요. 저에게는 곤충의 세계에 배우고 탐구하는 걸 좋아하는 8살 딸이 있습니다. 아이는 종종 학교에서 어깨에 곤충을 올려놓고 다니는 데, 이 때문에 왕따를 당하곤 합니다.

아이는 지난 1년 동안 저에게 언젠가 곤충과 벌레에 대해 더 많은 걸 배울 수 있는 일을 할 수 없는지 물어왔습니다. 저는 물론 그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곤충관련 분야에 대해 제가 딸에게 어떻게 해야 더 많은 용기를 줄 수 있을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전문적인 곤충학자분들이 직접 저의 딸과 대화를 나누면서 아이에게 용기를 주고, 어떻게 하면 곤충과 관련된 일을 할 수 있는지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저는 언제나 곤충의 종류와 분별법에 대한 정보를 찾아다닙니다. 하지만 딸이 물어오는 질문에 모든 걸 답해주기에는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누군가 단 5분이라도 아이와 통화를 해주시거나, 펜팔을 해주신다면 정말 감사할 것 같습니다. 저는 제 딸이 전문가로부터 곤충과 벌레를 사랑하는 것이 전혀 이상한 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되었으면 합니다.”

the

이 편지가 공개된 후, 큰 일이 벌어졌다. 니콜 스펜서는 캐나다 곤충학회에 편지를 보냈지만 답장이 온 곳은 훨씬 더 많았던 것이다. “캐나다뿐만 아니라, 아마존 우림, 베네수엘라, 영국, 미국 등에 있는 또 다른 곤충학자들이 소피아와 펜팔을 하겠다는 연락을 해왔어요. 저는 진심으로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엄마는 그렇게 받은 메시지 몇 개를 소피아에게 알려주었고, 소피아는 “전 세계에 정말 많은 여성 곤충학자와 생물학자, 과학자들이 있다는 사실에 크게 기뻐했다”고 한다. 그중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소피아에게 자신의 연구소를 보여주고 싶다는 의향을 전해왔다. 이제 소피아는 전 세계의 곤충학자들과 곤충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곤충을 좋아하는 취미가 자신만이 가진 괴상한 취미가 아니라는 것도 알게 되었다. 딸의 취미와 꿈을 끝까지 지지해 준 엄마의 역할이 아니었다면, 없었을 결과일 것이다.


H/T buzzfe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