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불청'이 맺어준 김국진♥강수지, 결혼 골인 기대할게요 [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사랑에 빠진 김국진과 강수지가 알콩달콩하는 모습으로 지켜보는 이들까지도 설레게 만들었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김도균 김국진 최성국 구본승, 김완선 신효범 강수진 등 멤버들이 여름 휴가를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1

이날 김국진과 강수지의 연애담이 단연 화제였다. 놀러가는 관광버스 안에서 강수지는 “딸에게도 사랑하는 남자가 있다고 말했다”며 “(김국진과)같은 집에서 살 수도 있다고 했는데 딸도 ‘알았다’고 하더라”고 열애에 대한 딸의 반응을 전했다.

베이스 캠프에 도착한 김국진은 강수지를 챙기며 ‘진짜 남자’다운 모습을 보였다. 평균 나이 48.8세 중년들의 첫 인터넷 생방송을 앞두고 모두들 양치질을 하고 화장을 고치는 등 겉치레를 했는데 김국진은 강수지에게 “너는 안 꾸며도 된다”는 심쿵 멘트를 날렸다.

그러나 멤버들과 스태프의 야유에 민망해지자 “이건 편집해달라”고 부끄러워했다. 이에 강수지는 “맨날 말해놓고 편집하라고 하냐”며 애정 섞인 불만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두 사람은 생방송에서 네티즌들에게 열애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김국진은 “촬영을 하면서 ‘저 친구 괜찮네’라고 느꼈다”며 본인이 먼저 고백했음을 밝혔다.

1

강수지는 “20년 전 콘서트에 오고 갈 때 서로 많이 안 바빴으면 만날 수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당시 강수지는 콘서트에 김국진을 초대했고, 그는 바빴음에도 그녀의 콘서트엔 꼭 참석했다고 한다.

김국진과 강수지는 현재 나이가 많지만 아직까지 열애 공개 이후에 대한 계획은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