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시흥캠퍼스 설립에 반대하는 서울대 학생들이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한겨레
인쇄

서울대 시흥캠퍼스 설립을 반대하는 학생들이 관악캠퍼스 행정관에서 철야 농성에 돌입했다.

30일 서울대 등에 따르면 서울대 시흥캠퍼스 전면철회를 위한 학생대책위원회 소속 학생 40여명이 이날 오후 2시께 행정관 1층 로비에서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주장하는 농성을 시작했다.

대책위는 "본부가 학생들의 의견을 청취하지 않고 시흥캠퍼스 실시협약을 일방적으로 추진했다"며 총장 사과와 실시협약 전면 철회를 주장하고 있다.

대책위는 이날 총장실을 항의방문하려고 했으나 직원들에 의해 저지당하기도 했다. 본부는 총장실이 있는 4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을 차단하고 엘리베이터 전력을 끊어 놓은 상태다.

김보미 총학생회장은 "총장에게 면담을 요청하고 사과를 요구하는 차원에서 연좌농성을 시작했다"며 "내일 오후까지 총장의 답을 기다리고 이후 기자회견을 열어 활동계획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대는 이달 22일 경기도 시흥시, 배곧신도시 지역특성화 사업자인 한라와 시흥캠퍼스 조성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하반기 착공해 2018년 3월부터 순차적으로 캠퍼스를 조성하기로 했다.

학생들은 이사회가 열린 이달 24일 실시협약 철회와 총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이사회 장소에 찾아갔지만 직원들에게 저지됐다. 한 학생은 이와중에 직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관악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