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조윤선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재산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O YOON SON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내정자의 저서들 표지 |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두고서 조 후보자에 대한 공세를 쏟아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노웅래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2009년 재산신고 당시 예금이 크게 증가했는데, 이는 후보자 부부의 소득액 합계를 초과하는 수치"라며 "자금의 출처가 불문명하다"고 주장했다.

노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예금액은 2008년말 기준 7억8천600만 원이었으나 2009년말 기준으로는 11억9천100만 원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배우자의 예금액도 7억7천400만 원에서 9억7천900만 원까지 늘어, 부부의 예금액 증가분 합계는 6억1천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후보자와 배우자는 2009년 10월 전세 9억5천만 원의 빌라에서 반포2동 소재 12억 원 전세 아파트로 이사했다. 전세자금이 2억5천만 원이 더 필요했음에도 은행 대출을 받거나 부동산을 처분한 일은 없었다"며 "출처가 불분명한 예금 증가분에 대해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명확히 소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문위 신동근 의원도 보도자료를 내고 조 후보자와 배우자의 지난 3년간 소득 대비 기부·후원금이 평균 1.1%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조 후보가 여성가족부 장관에 취임한 후 지난 3년간 부부합산 소득은 약 30억 원이었지만, 같은 기간 기부·후원 내역은 3천500만 원에 그쳤다"며 "높은 사회적 신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에는 매우 인색하다는 점이 드러났다"고 했다.

국민의당 교문위 간사인 송기석 의원도 보도자료에서 "조 후보자는 지난해부터 교통법규를 상습적으로 위반해왔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이 행정자치부와 서울시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7월까지 1년간 주정차위반 19회, 속도위반 9회, 좌석 안전띠 미착용 1회 등 총 29건의 교통법규 위반이 적발됐으며, 이에 따라 115만 원의 과태료·범칙금을 부과받았다.

송 의원은 "누구보다 법규 준수에 모범을 보여야 하는데도 상습적으로 교통법규를 위반했다"며 "준법정신이 미흡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수정 사항 제안